HOME 산업 경제·산업 뉴스분석
코로나에 직격탄 맞은 글로벌 자동차 산업, 두 마리 토끼 잡기 ‘총력’글로벌기업, 인력·사업 구조조정 통한 체제 전환 추진...“과감한 정책지원 시급”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윤영의 기자] 자동차 산업 선진국들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위기에 직면한 자동차 산업을 지원하면서 ‘자동차 회사 살리기’와 ‘친환경자동차 체제로의 전환’을 동시에 추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글로벌 자동차 기업들도 사업·인력 재편을 추진하면서도 디지털 인력을 새로 뽑는 등 친환경 자동차 체제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은 1일 이같은 결과를 바탕으로 한국도 자동차 회사를 살리고 친환경차 체제로의 전환을 지원하는 종합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올 1/4분기 세계 주요시장 자동차 판매 규모는 전년 동기에 비해 27.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보면 중국(-45.4%), 유럽(-26.3%), 인도(-22.4%) 등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올해 전체 글로벌자동차 판매시장도 전년 대비 20.2%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주요국들은 위기의 자동차회사 지원을 하면서도 친환경차에 대한 지원을 대폭 확대한 것으로 확인됐다. 기업들이 친환경체제로 원활히 전환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프랑스의 경우 마크롱 대통령이 직접 80억 유로 규모의 자동차 산업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경영위기에 처한 기업 및 근로자 지원과 함께 환경 친화적인 자동차 생태계 구축, 미래 자동차 투자 등이 목적이라고 밝혔다.

우선 경영 위기에 빠진 르노자동차의 은행 대출(50억 유로)을 지원한다. 또 친환경차로의 체제 전환을 위해 전기자동차 구입 보조금을 6000유로에서 7000유로로 인상했다.

또 기존 자동차 보다 에너지 효율이 높은 내연기관차를 구입할 때도 3000유로를 지급하는 방안도 마련했다. 오는 2023년까지 전국에 10만개의 전기차 충전시설을 설치하기로 하는 등 인프라 확충 방안도 발표했다.

스페인 정부도 5조원 규모의 자동차산업 지원방안을 마련했다. 부품회사를 포함한 자동차 회사에 대한 저리 대출 등 금융지원에 약 27억 유로를 지원하고 나머지는 전기자동차 구입 보조금 지급 등에 활용키로 했다.

독일은 친환경 체제 구축에 더욱 적극적이다. 전기자동차 구입 보조금을 대폭 인상(3000유로→6000유로)하고 전기자동차 충전시설을 확충 하는 등 친환경차 체제로의 전환 방안이 경제 활성화 방안에 포함됐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자동차산업이 위기 국면을 맞으면서 글로벌 자동차회사들은 선제적으로 사업·생산시설 조정 및 인력재편에 나서고 있다. 

폭스바겐은 2023년까지 4000명의 인력을 감축하는 대신 신규로 디지털 관련 인력 2000명을 고용할 예정이다.

GM은 자동차 공유서비스 사업인 메이븐을 종료했고, 직원 임금 삭감(20%)에도 나섰다. 닛산은 인도네시아 및 스페인 공장 패쇄를 검토하고 있고 미국(1만명), 영국(6000명), 스페인(4000명) 등 글로벌 인력도 감축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경련 기업정책실 유환익 실장은 “지금까지 한국은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부품사 지원을 중심으로 정책이 집중돼 있었다. 하지만 주요국들은 코로나 사태를 위기이자 산업체제 전환의 기회로 삼고 과감한 정책지원을 하고 있었다”며 “한국도 위기 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과 함께 전기차 충전시설 확충, 자율차를 위한 도로·통신 인프라 구축 둥 미래차 산업에 대비한 과감한 정책 지원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윤영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