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메리츠화재 "사이버범죄 취약한 중소기업 위한 현실적 보안대책"...'사이버보험' 출시사이버리스크에 따른 데이터 훼손, 손해, 도난부터 협박으로 인한 지불비용 등 종합보장
메리츠화재, 랜섬웨어 피해보장하는 사이버보험 출시 /사진=메리츠화재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메리츠화재가 IT보안 스타트업체 '엑소스피어랩스'와 업무제휴를 통해 사이버종합보험을 1일 출시했다.

메리츠화재에 따르면 이 상품은 사이버종합보험 담보 중 랜섬웨어로 인한 협박 손해 및 데이터 복구 비용 등을 보장하는 보험으로, 최근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 과정에서 상대적으로 취약한 중소기업이 가입대상이다.

이 상품은 데이터의 훼손 또는 손해, 도난에 따른 직접손실부터 사이버협박으로 인한 지불비용, 전문가 상담비용 등 간접손해까지 사이버범죄에 대한 종합적인 손실을 PC 1대당 1000만원, 기업당 최대 1억원까지 보장하는 것으로 돼 있다.

해당 상품은 IT보안 스타트업 엑소스피어랩스가 제공하는 구독형 보안서비스인 '엑소올디펜더'에 기본적으로 포함돼 있으며, PC 1대당 월 4800원의 비용으로 보안 및 사이버리스크에 대비할 수 있다.

메리츠화재 관계자는 "가속화되는 경제 디지털화에 따라 다양한 사이버리스크에 대응하는 맞춤형 상품을 출시했으며, 상대적으로 사이버범죄에 취약한 중소기업을 위한 현실적 보안대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우탁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