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부동산 건설
가로주택 등 소규모주택정비사업, 주차면수 규제 대폭 완화..."사업 활성화 본격 시동"공용주차장 사용권 확보하면 주차장 설치의무 최대 50% 완화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윤영의 기자] 앞으로 가로주택정비사업, 자율주택정비사업 등 소규모주택정비사업을 추진하는 경우 인근 주차장 사용권 확보로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하는 주차 면수를 대체할 수 있는 비율이 최대 50%까지 확대된다.

국토교통부는 수도권 주택공급 기반 강화방안에 따른 후속조치로 이같은 내용을 반영한 빈집 및 소규모 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 시행령 일부개정안을 마련해 30일 입법예고 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에 따르면 소규모주택정비사업 또는 빈집정비사업을 시행하는 경우 소규모주택정비사업 등의 사업시행구역 내 공용 주차장을 함께 설치하고 해당 공용 주차장의 사용권을 확보해야 한다.

또 사업시행구역 밖이라도 도시재생활성화계획에 따라 설치된 공용주차장의 사용권을 확보하면 사용권 확보 면수로 주차 설치 의무면수를 최대 50%까지 인정받을 수 있다.

이에 따라 조합이 사업시행구역 내 공용주차장 설치 부지를 제공하고 해당 공용주차장 사용권을 확보하는 경우 조합원 등의 주차장 설치 부담이 줄어들고 인근 지역에 공용주차장이 추가로 공급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도시재생활성화지역 내 공용주차장 사용권으로 대체할 수 있는 주차 면수가 확대돼 사업시행구역이 협소, 주차장 설치가 어려운 소규모주택정비사업의 추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개정안은 입법예고 이후 관계기관 협의, 법제처 심사, 국무회의 등을 거쳐 올 10월께 시행될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 내 주택공급 활성화를 위해 국토교통부·서울시·LH·SH가 합동으로 진행 중인 공공참여형 가로주택정비사업지 공모에는 22개 지구가 접수해 현재 사업성을 분석하고 있다.

해당 지구에 대해서는 주민 협의를 거쳐 오는 8월께 사업 지구를 최종 선정할 방침이다.

국토부 주거재생과 이지혜 과장은 “소규모주택정비사업은 도심 내 주택 공급 확대뿐만 아니라 노후 저층 주거지를 재생하는 효과가 있으므로 보다 활성화될 필요가 있다”면서 “소규모주택정비법령 등 제도적인 개선이 필요한 부분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이와 관련한 다양한 의견을 적극 수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영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