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부동산 건설
[건설 포커스] GS건설, 조립식 건물 시장 진출 본격화 충북·음성군과 '프리캐스트 콘크리트 공장 설립' 협약
24일 충북도청에서 열린 프리캐스트 콘크리트 공장 설립을 위한 투자협약식에 참석한 조병옥 음성군수(왼쪽부터), 허윤홍 GS건설 사장,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제공=GS건설

[뉴스워치=김웅식 기자] GS건설이 PC(프리캐스트 콘크리트, 이하 PC) 사업 진출을 공식화했다.

GS건설은 24일 충청북도 및 음성군과 '프리캐스트 콘크리트 공장 설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충북도청에서 열린 투자협약식에는 이시종 충북도지사, 허윤홍 GS건설 신사업부문 대표, 조병옥 음성군수 등 협약당사자와 주요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GS건설은 이번 투자협약을 통해 충북 음성군 중부일반산업단지의 약 15만㎡(4만5000평) 규모 부지에 연간 10만㎥(입방미터)의 PC를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을 지을 예정이다. 다음달 착공에 들어가며 내년 6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충북 음성 PC공장은 최신 자동화 생산설비를 구축할 예정이며 총 투자규모는 향후 증설계획까지 고려하면 1000억원 이상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PC공법은 슬라브, 기둥, 보, 벽체 등의 콘크리트 구조물을 공장에서 사전 제작해 현장에서 조립, 설치하는 방식이다. 이 공법은 공기단축, 품질, 내구성 등에서 장점을 가지고 있다.

GS건설 허윤홍 사장은  “국내 PC사업과 기존에 인수한 해외 2개사의 목조패널라이징, 철골모듈러사업을 통해 GS건설이 한 단계 도약하는 토대를 마련했다”며, “향후 각 사업의 시너지를 통해 글로벌 프리패브(Prefab) 모듈러 시장에서의 입지를 공고히 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웅식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