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신한은행·LG유플러스·CJ올리브네트웍스, 금융·통신·유통 '융합' 빅데이터 사업 공동 추진
지난 18일 서울시 강서구 소재 LG사이언스파크에서 진행된 '통신, 금융, 유통분야 빅데이터 협력을 위한 MOU 체결식'에서 신한은행 이명구 부행장(왼쪽에서 네번째)과 LG유플러스 이상민 부사장(왼쪽에서 세번째), CJ올리브네트웍스 남병수 상무(왼쪽에서 다섯번째) 및 관계자들이 함께 기념촬영 하는 모습./사진=신한은행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신한은행이 지난 18일 서울시 강서구 소재 LG사이언스파크에서 LG유플러스, CJ올리브네트웍스 등과 함께 빅데이터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21일 신한은행에 따르면 이번 업무협약식에서 3社는 데이터 융합을 통해 더욱 가치있는 데이터를 만들어 내고 새로운 시장에 함께 선제적으로 대응하기로 손을 잡았다. 이에 따라 3社는 향후 ▲빅데이터 공유 및 융합 데이터 개발 ▲융합 데이터를 활용한 공동 마케팅 ▲데이터 新사업 추진 등을 위해 협업할 계획이다.

먼저 3社는 빅데이터 협업의 첫 번째 성과물인 '서울시 상권별 거주자 소비성향 데이터'를 공개할 예정이다.

이 데이터를 활용할 경우, 유사 상권 군집화 및 특정 상권 거주자 프로파일링을 할 수 있고, 해당 상권 거주자들의 소비성향을 다각도로 분석할 수 있어 지역별 거주자들을 중심으로 이뤄지는 '골목상권' 분석 등에 효과적이다.

이와 함께 앞으로 3社가 개발하는 융합데이터들은 금융데이터거래소,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데이터스토어 등을 통해 거래될 것으로 보인다.

신한은행 이명구 부행장은 이번 협약식에서 "각 사의 데이터를 결합해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정보를 제공하고 협업 비즈니스 모델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최근 코로나19 영향으로 온라인 구매가 급증하고 있듯이 변화하는 트렌드에 맞춰 의미있는 데이터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 FC부문장 이상민 부사장은 "통신과 금융, 생활문화 대표 기업이 만나 공통 가치인 '고객'에 집중해 빅데이터 신사업 개발에 나선다"며 "고객 이동 경로, 지도와 교통정보, 콘텐츠 이용 행태 등 통신사가 강점을 지닌 데이터가 금융, 유통 데이터 등과 시너지를 발휘해 경쟁력 있는 신사업 발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우탁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