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핫뉴스
“서서히 고개드는 제2차 팬데믹 우려 고조”...'코로나19'-'거리두기' 캠페인 관심도 '급락'2월23~29일 64만531건 정점 기록 후 지속 하락 6월7~13일 20만건 하회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윤영의 기자]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국민들의 관심은 차갑게 식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제2차 팬데믹(대유행)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관심도 급락은 감염병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피로감이 누적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피로 현상으로 감염병에 대한 일반 국민의 관심도가 크게 줄었다"면서 "주의 환기를 위해 감염병 환자 실태에 대한 지속적 인터뷰 및 가족내 '부모·아동' 안전에 대한 경각심 환기, 과거사례 교육 등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18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가 일반 국민의 직접적인 의사와 관련이 없는 언론사 '뉴스'를 제외한 '커뮤니티·블로그·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1개 채널 대상 '주간' 단위로 빅데이터 분석한 결과 코로나 관심도가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분석 결과 온라인 포스팅 수를 의미하는 '코로나19' 정보량의 경우 지난 2월23~29일 64만531건으로 최고점을 기록한 후 지속 하락, 6월7~13일엔 19만6020건으로 줄었다.

최고점에 비해 3분의 1 이하로 급감한 것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등 '거리두기' 캠페인 관심도의 경우 최고점은 지난 2월24일 박원순 서울 시장에 의해 본격 제안되기 시작한 후 2개월이 채 안된 시점인 4월5~11일 12만2354건으로 정점을 기록했다.

이후 거리두기 캠페인도 지속 감소하면서 6월7~13일 주간엔 정점의 3분의 1선인 4만1774건을 보이는데 그쳤다.

두 키워드 모두 최고점에 비해 3분의 1선으로 후퇴한 것으로 관심도 급락은 필연적으로 주의력 부족을 초래하기 때문에 제2의 감염병 확산 우려가 높아진다.

실제로 3년간 유행하면서 전세계적으로 5000만명 이상 사망자를 발생케 했던 지난 1918년 '스페인 독감'의 경우에도 1차 유행보다 2차 유행때 피해가 훨씬 컸다.

연구소의 이현숙 빅데이터분석 보도센터장은 "감염병의 무증상 전파와 잦은 변이 특성으로 인해 완전 근절은 물론 백신개발도 쉽지 않은 데다 언제까지 경제를 희생시킬수 없는 만큼 이제 독감처럼 '생활속 방역 실천'을 위한 세밀한 지침도 서서히 마련해 나가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윤영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