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행정
파국 치닫는 남북관계, ‘강대강’ 대치 장기화되나北 연락사무소 폭파‧김여정 독설, 청와대 “무례‧몰상식, 감내 않겠다"
북한이 지난 16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한수지 기자] 북한이 남측 일부 탈북단체들의 대북전단 살포 문제를 빌미로 극단적인 조치를 이어가면서 남북관계가 파국으로 치닫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지난 4일 대북전단 살포를 비난하는 담화를 통해 개성공단 철거,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폐쇄, 남북 군사합의 파기 등을 언급했다. 이어 북한은 지난 9일에는 남북 모든 연락채널을 차단했다.

급기야 지난 16일에는 판문점 선언의 상징인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전격적으로 폭파하기까지 했다. 북한은 17일에는 금강산관광지구와 개성공단, 비무장지대(DMZ) 내 감시초소에 군부대를 다시 주둔시키고 서해상 군사훈련도 재개하겠다는 입장도 내놨다.

또 김여정 제1부부장은 ‘철면피한 감언이설을 듣자니 역스럽다’는 제목의 담화를 내고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새삼 혐오감을 금할 수 없다”며 “자기 변명과 책임 회피, 뿌리 깊은 사대주의로 점철된 남조선당국자의 연설을 듣자니 저도 모르게 속이 메슥메슥해지는 것을 느꼈다”면서 독설을 쏟아냈다.

이에 지금까지 북한의 비난에 대해 무대응으로 일관하거나 신중한 입장을 보여왔던 청와대도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취지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매우 무례한 어조로 폄훼한 것은 몰상식한 행위”라며 “그간 남북 정상 간 쌓은 신뢰를 근본적으로 훼손하는 일이며, 북측의 이런 사리 분별 못 하는 언행을 우리로서는 감내하지 않을 것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청와대가 이 같은 강경 입장을 밝힌 것은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전격 폭파한 데 이어 문 대통령에 대해서까지 원색적인 비난을 하자 용인할 수 있는 선을 넘어섰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정치권 안팎에서는 남북 간의 ‘강 대 강’ 대치가 장기화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대북 특사도 북한이 공개적으로 거부 입장을 밝힘에 따라 남북관계에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는 해법도 마땅하게 없는 상황이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을 특사로 파견하겠다는 제안을 했다는 사실을 공개하며 “남측이 앞뒤를 가리지 못하며 이렇듯 다급한 통지문을 발송한 데 대해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은 뻔한 술수가 엿보이는 이 불순한 제의를 철저히 불허한다는 입장을 알렸다”고 전했다.

한수지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수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