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패션·뷰티
"코로나 속 잘 나가는 'K-뷰티 세계화'"...무역수지 흑자 사상 첫 6조원 '돌파'2012년부터 화장품 무역수지 흑자, 12.4% 증가..."8년 연속 흑자"

지난해 수출실적 65억 달러로 최근 5년 평균 26% 성장
러시아연방, 우크라이나 등 북방국가 수출 증가...시장 다변화
수출 규모 세계 4위...화장품 강국 입지 견고히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윤영의 기자] 국내 화장품 산업이 처음으로 무역수지 흑자 6조원을 돌파했다.

이로써 화장품 무역수지는 최근 8년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 지난 2015년 1조원, 2018년 5조원을 돌파한데 이어 2019년 6조원을 넘어선 것이다.

지난해 화장품 무역수지 흑자가 6조 1503억 원으로 2018년(5조 4698억 원) 대비 12.4% 증가했다. 이는 처음 흑자를 낸 지난 2012년부터 계속 흑자를 기록한 수치다.

화장품 산업이 이처럼 지속적인 성장을 이뤄낸 것은 업계의 끊임없는 기술개발을 바탕으로 정부의 규제개선과 지원이 빚어낸 결과로 풀이된다.

17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지난해 화장품 수출은 65억 2479만 달러(7조 6086억 원)로 전년대비 4.2% 증가했다. 최근 5년간 매년 평균 26.0%의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화장품 생산실적의 경우 16조 2633억 원으로 2018년(15조 5028억 원) 대비 4.9% 증가해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화장품 시장의 주요 특징은 무역수지 8년 연속 흑자, 러시아연방 등 북방국가 수출 증가, 수출 규모 세계 4위의 견고한 입지 확보, 생산실적의 꾸준한 증가 등이다.

연도별 화장품 수·출입 및 무역수지 현황 / 자료=식품의약품안전처

지난해 수출은 65억 2479만 달러(7조 6086억 원)로 2018년 62억 6019만 달러(6조 8898억 원) 대비 4.2%(달러 기준) 증가했으며 최근 5년간(2015~2019년) 평균성장률은 26.0%의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수입은 12억 5058만 달러(1조 4583억 원)로 2018년 12억 9026만 달러(1조 4200억 원) 대비 3.1%(달러 기준) 감소했다.

한국 화장품 국가별 수출실적을 볼 때 중국으로 수출이 30억 6015만 달러(3조 5685억 원)로 2018년에 이어 1위를 차지했으며 홍콩, 미국, 일본 등의 순이었다.

특히 러시아연방으로 수출이 2018년 대비 34.1% 증가했다. 우크라이나, 키르기스스탄의 수출이 각각 117.3%, 111.3%나 증가하며 북방 지역 수출 실적이 크게 급증했다.

한편 한국이 지난해 화장품을 가장 많이 수입한 국가는 프랑스(3억 7636만 달러, 4389억 원)였으며 그 뒤로 미국, 일본, 태국, 독일 등의 순이었다.

국가별로 화장품 수출규모를 비교해 보면 한국 수출 규모는 지난 해 65억 2479만 달러로 프랑스, 미국, 독일에 이어 세계 4위의 수출실적을 기록했다.

이는 2017년 49억 4464만 달러를 수출해 이탈리아, 중국, 스페인, 일본을 제치고 세계 4위로 부상한 이래 3년 연속 수출 상위국가로 자리매김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업체별로는 (주)엘지생활건강이 4조 9603억 원(30.50%)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주)아모레퍼시픽 4조 9154억 원(30.22%), 애경산업(주) 3751억 원(2.31%), (주)코리아나화장품 2332억 원(1.43%), (주)카버코리아’ 2162억 원(1.33%) 등의 순이다.

이의경 식약처장은 “맞춤형화장품 등 미래 화장품산업 육성을 위한 제도적 지원 확대, 산업역량 강화를 위한 ‘화장품 규제조화지원센터’ 운영, 무역장벽 해소를 위한 국가 간 규제협력 강화 등 ‘K-뷰티 세계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영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