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사설·칼럼
[社說] '기부금 반환 소송으로 보는 씁쓸한 세태'

[뉴스워치] 그동안 십시일반의 대명사로 어려운 시기에 사회의 커다란 버팀목이 됐던 '기부금'이 법정에 서게 됐다.

주변의 소외된 이웃을 위해 정성을 나눴던 기부금의 위상 변화와 함께 법정까지 가는 현실을 만든 '몹쓸' 사람들의 행위가 그저 안타까울 뿐이다.

지난 4일 위안부 할머니 기부금 및 후원금 반환소송대책모임은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나눔의 집을 상대로 기부금 반환소송 소장을 제출했다.

피해 할머니를 위해 조성된 후원금을 유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대책모임은 지난달 27일 소송인단 모집에 착수해 나눔의 집과 정대협, 정의연에 기부한 적이 있는 후원자들을 모아 추진했다.

정대협과 정의연은 검찰 수사 결과에 따라 소송에 들어 간다고 한다.

이날 대책모임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소중히 돌보는 안식처인 줄 알았던 나눔의 집이 후원금으로 자기들 잇속을 챙기기에 바빴다는 사실에 후원자로서 통탄한다”고 밝혔다.

수십억원의 기부금에도 복지에서 밀려난 피해 할머니들을 거론하며 후원 목적에 맞게 집행되도록 하는 것이 후원자의 당연한 책임이라는 것이 소송 취지라는 것이다.

‘윤미향 후원금 의혹’에서 촉발된 사태로 인해 국민들의 분노와 좌절감은 임계점을 넘어 법정으로 까지 이어지고 있다.

급기야 위안부 할머니 후원금과 기부금을 낸 후원자들의 문의가 대책 모임은 물론 모금기관에 쇄도하고 있다. 그만큼 기부금 유용 등 각종 의혹 앞에 후원자들의 불신의 골은 깊어지고 있는 것이다.

이들은 자기가 보낸 후원금이 한 순간에 ‘눈먼 돈’으로 둔갑해 각종 명목으로 인출돼 개인이 착복하거나 속칭 카드깡 등을 통해 수수료를 제외한 결제대금으로 전달받는 수법 등을 동원해 횡령했을 수 있다는 불법 행위에 의심의 눈길을 보내고 있다.

나아가 업자와 공모하거나, 명의 임대.행사비 부풀리기.허위 매출 등 부정회계처리 후 자신의 계좌로 이체해 착복하는 등 후원금 편취 수법도 예상할 수 있다.

물론 검찰의 수사로 모든 것이 백일하에 드러 나겠지만 반환 소송까지 이어지며 논란의 중심에 선 기부금이 법정에서 시시비비가 가려져 제 자리를 찾을 수 있는 날을 고대한다.

다만 앞으로 우려되는 점은 ‘윤미향 의혹’이 장기화되면서 기부문화가 사회 곳곳을 얼어붙게 만들 수 있다는 점이다.

당장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의 기부 실적도 예상보다 크게 밑돌고 있는 것만 봐도 기부금에 대한 국민들의 부정적인 인식을 잘 대변한다.

하지만 잘 알다시피 지금도 진행중인 코로나 19는 사회 전반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

이러한 때일수록 시민이나 단체, 기관, 기업에서의 기부금 지원이 절실하다.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이나 소상공인들이 한, 둘이 아니기 때문이다.

물론 각 지자체 마다 이들을 위한 성금, 물품이 이어지고 있지만 후원금을 통한 위로금 지급이 타격을 받지 않을까 걱정된다.

기부금 반환 소송까지 번진 ‘윤미향 의혹’은 검찰의 수사 결과에 따라 일파만파로 번질 것이다.

하지만 위기가 기회임을 명심해 모금기관은 투명한 운영과 회계를 통한 시스템 마련에 적극 나서야 한다.

당초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한 모금기관에서 모금 계좌, 예산, 배분, 운영비 집행, 회계법인의 감사 등을 거쳤으면 의혹 사태를 발생하지 않았을 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그것이 ‘윤미향 의혹’으로 추락한 기부문화에 대한 국민의 인식을 불식시키는 계기는 물론 땅에 떨어진 모금기관의 신뢰를 회복하는 첩경일 것이다.

뉴스워치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워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