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약&바이오 제약&바이오
"'페럿 시험'서 항바이러스 효과 확인"...대웅그룹, '니클로사마이드' 코로나19 치료효과 입증-오는 7월 국내 임상 1상 시험 신청(IND) 계획, 연내 허가 신청 예정
대웅제약 본사 전경/사진=대웅제약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대웅제약과 (주)대웅 자회사인 '대웅테라퓨틱스'가 코로나19 치료제 'DWRX2003(성분명: '니클로사마이드')'의 동물 효능시험에서 뚜렷한 바이러스 감염 개선 효과를 확인했다.

5일 대웅그룹에 따르면 대웅테라퓨틱스가 충북대학교 의과대학과 함께 '페럿(족제비)'을 대상으로 체내 효능시험을 진행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페럿에 'DWRX2003'을 투여하고 정상군과 바이러스감염군, 시험군 등을 각각 비교했다.

이 시험에서 바이러스 감염군은 감염 후 8일까지도 콧물 및 폐에서 바이러스가 지속적으로 관찰됐으나, 'DWRX2003'이 투여된 시험군의 경우 감염 후 4일차부터 대조군 대비 콧물에서의 바이러스 역가가 유의적으로 감소했다.

특히 감염 후 3일차에 실시한 폐 조직 부검 및 바이러스 농도 측정 결과, 폐 조직에서 바이러스를 완전히 제거됨을 확인했다. 또 폐 조직에서 바이러스가 완벽히 제거됨에 따라 염증성 사이토카인 분비가 억제돼 폐 조직에서의 염증예방 효과도 확인했다.

이 시험을 통해 확인된 주요 효과는, 약물의 직접적인 항바이러스 활성에 의해 폐 조직 내에서 감염 바이러스의 제거가 가능할 뿐만 아니라,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조직 염증 방지 효과가 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경증, 중증도, 중증 코로나19 감염 환자에게 모두 아우를 수 있는 치료제 개발이 향후 진행된다.

대웅제약과 대웅테라퓨틱스는 지난 5월 'DWRX2003'를 공동개발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해당 계약을 통해 연구, 개발 및 해외 라이선스 아웃을 공동으로 진행할 예정이며, 개발 비용과 수익도 공동 분배한다.

대웅테라퓨틱스는 'DWRX2003'에 대한 제조공정 및 분석기술 관련 CMC 연구와 비임상연구에 주력하며, 대웅제약은 임상연구, 허가, 제품 생산 등에 주도적 역할을 맡는다.

대웅테라퓨틱스로부터 대웅제약 오송공장으로 해당 기술 이전이 현재 완료됐으며, 임상용 샘플의 생산이 진행 중이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현재의 긍정적인 동물시험 결과를 바탕으로 코로나19 치료제 'DWRX2003'의 임상시험을 연내 마무리하고, 허가까지 빠르게 완료할 계획"이라며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전세계적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국내는 물론 글로벌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하기 위해 더욱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석 대웅테라퓨틱스 대표는 "앞으로 추가적인 동물 모델을 대상으로 효능시험 및 독성 시험 등 비임상 시험을 이어 나갈 예정이며, 대웅제약과 공동개발 협약이 완료된 만큼 글로벌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하기 위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우탁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