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삼성 변호인단, 檢, 이재용 영장청구에 “강한 유감”"정당한 권리 무력화하는 것 같아 안타까운 심정"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삼성 경영권 승계 등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4일 이재용(사진)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영장을 청구한 데 대해 삼성 측 변호인단이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변호인단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구속영장을 청구한 데 대해 강한 유감의 뜻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변호인단은 “사건 수사는 1년 8개월이라는 장기간에 걸쳐 50여 차례 압수수색, 110여 명에 대한 430여 회 소환 조사 등 유례가 없을 정도로 강도 높게 진행돼 왔다”면서 “이재용 부회장과 삼성그룹에서는 경영 위기 상황에서도 검찰의 수사를 묵묵히 받아들이면서 성실하게 수사에 협조해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사가 사실상 종결된 시점에서 이재용 부회장 등은 검찰이 구성하고 있는 범죄혐의를 도저히 수긍할 수 없어 국민의 시각에서 수사의 계속 여부 및 기소 여부를 심의해 달라고 대검찰청 수사심의위원회 심의신청을 접수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서울중앙지검 시민위원회의 안건 부의 여부 심의절차가 개시된 상황에서 전격적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은 전문가의 검토와 국민의 시각에서 객관적 판단을 받아 보고자 소망하는 정당한 권리를 무력화하는 것 같아 안타까운 심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길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 수사심의위원회 절차를 통해 사건 관계인의 억울한 이야기를 한번 들어주고 위원들의 충분한 검토와 그 결정에 따라 처분했더라면 국민들도 검찰의 결정을 더 신뢰하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을 금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는 이날 오전 이 부회장 등 삼성 관계자 3인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서를 법원에 접수했다. 이 부회장 등에게는 자본시장법상 부정거래 및 시세조종, 주식회사의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가 적용됐다.

이우탁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