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이대로는 안돼, '그린밸런스2030'이 전환점 될 것"...SK이노 '2019년 SV' 1조원 이상↓
SK이노베이션 계열 CEO들이 화상회의를 마친 후 그린밸런스2030 실행의지를 다지고 있다. (왼쪽부터 SK에너지 조경목 사장,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 SK종합화학 나경수 사장) /사진=SK이노베이션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SK이노베이션이 2019년 한해 동안 창출한 사회적 가치(SV)의 측정 성과를 공개했다.

김준 총괄 사장은 '2019년 SV 측정결과에서 SK이노베이션이 가진 사업구조의 근본적인 한계가 다시 한번 드러났다고 분석했다.

SK이노베이션이 지난해 창출한 사회적 가치는 '2018년의 14% 수준인 총 1717억원이다.

가장 크게 줄어 든 분야는 배당·납세·고용 등을 평가하는 경제 간접기여 성과 분야로, 전년비 1조1000억원 이상이 줄어든 1조2183억원으로 감소했다. 이 때문에 전체 성과가 큰 폭으로 하락하게 됐다.

이에 대해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2018년 말부터 시작된 정유·석유화학 산업의 침체에 따른 경영상황 악화, 즉 업의 한계에서 기인한 것"이라며 "이는 '딥체인지의 시급성'을 보여 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전기차 배터리 등의 성장 사업에 대한 투자로 인력이 695명이 증가해 SK이노베이션 사상 고용이 처음으로 7000명이 넘어서면서 고용 부문 감소폭이 상대적으로 적어 전체 낙폭을 줄였다.

또 하나의 가장 중요한 축인 비즈니스 분야의 사회적가치는 전년대비 6% 수준인 686억원이 개선된 마이너스 1조1234억원으로 분석됐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이에 대해 "여전한 탄소 중심 사업구조로 인해 마이너스 1조원의 벽은 깨지 못했지만, 사업 혁신 노력이 조금씩 결실을 맺으며 지난해 대비 개선됐다"며 "하지만 이번 비즈니스 분야의 결과 역시 업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선 보다 본질적이고 구조적인 변화가 필요하다는 반증이라며 경영진을 비롯한 전 구성원 모두가 현재 상황을 냉철하게 인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사회공헌 분야의 사회적가치는 CSR 프로그램 강화, 구성원들의 자원봉사와 기부금 증가 등으로 전년대비 274억원 증가한 768억원을 기록했다. 이에 SK이노베이션은 이 부분 사회적 가치 확대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 사장은 '이대로는 안된다'는 SK이노베이션의 현실을 절감하며 "그린밸런스2030을 악착같이 실행하며 본질적이고 구조적인 혁신을 이뤄 내야만 사회적 가치 창출은 물론 지속적인 생존과 성장을 이뤄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준 사장은 "현 사업구조에서 환경 분야는 회사는 물론이고, SK이노베이션을 둘러 싼 모든 이해관계자가 가장 중요시하게 생각하는 영역으로, 환경을 혁신 모멘텀으로 삼아 이해관계자의 행복을 창출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김준 사장은 "SK이노베이션에게 딥 체인지를 위한 그린밸런스 2030은 '미래 생존 여부를 결정짓는 전쟁'으로 선택의 여지가 전혀 없으며, 반드시 이겨야 한다"며 "회사의 새로운 브랜드 슬로건인 'Hi innovation'이 지향하는 회사와 사회의 더 큰 행복 창출과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악착같이 실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 분야별 사회적가치 창출 현황 /자료이미지=SK이노베이션

이우탁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