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고객자산 보호에 만전, 업계 표준 만들 것"...빗썸, 가상자산 특화 AML·FDS 개발 나서
빗썸코리아 한성희(왼쪽) 사업관리실장과 옥타솔루션 박만성 대표가 지난달 28일 서울 강남구 빗썸코리아 본사에서 AML·FDS솔루션 공동개발 업무협약을 맺고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빗썸코리아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빗썸이 가상자산 업계에 최적화된 자금세탁방지(AML) 및 이상거래탐지(FDS) 솔루션을 개발한다.

빗썸은 옥타솔루션과 업무협약을 맺고 가상자산 사업자에 특화된 AML·FDS솔루션을 공동 개발한다고 1일 밝혔다.

양사는 올해 3분기 이내 솔루션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빗썸은 지난 6년 간 거래소 운영 경험을 통해 다양하고 방대한 거래 데이터를 보유하고 체계적인 모니터링 노하우를 갖추고 있으며, 자금세탁방지센터를 설립하고 자체 FDS를 구축해 관련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했다.

옥타솔루션은 은행, 보험 등 금융사에 '레그테크' 기반 AML 솔루션 등을 공급하고 있으며, 한국블록체인협회 '특정 금융거래 정보의 보고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입법건의 TF 자문의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금융준법전문기업이다.

양사가 구축하게 될 '레그테크' 기반의 솔루션은 ▲고객확인(KYC) ▲와치리스트필터링(WLF) ▲거래모니터링시스템(TMS) ▲FDS 등 기능을 구현할 수 있다.

양사는 솔루션 개발이 완료되면 시스템 도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사업자에게도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빗썸 관계자는 "가상자산 사업자에 최적화된 FDS와 AML 시스템 구축으로 건전하고 안전한 거래 환경 조성과 함께 고객 자산 보호에도 더욱 만전을 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업계에 특화된 솔루션이 나오면 운영 경험과 노하우가 부족한 중소 사업자에게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금융 규제 준수 관련 업무를 자동화·효율화하는 기술인 '레그테크' 기반의 솔루션은 다른 산업에 비해 다양하고 많은 데이터를 보관하는 금융사를 중심으로 업무 효율성 제고 및 비용 절감 등을 위해 주목받고 있다.

이우탁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