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국 호남
[사람&사람] “40년 공직생활은 행복한 시간이었다”...박경곤 서기관, 공직 생활 후배들 '귀감’공직사회와 대민 현장행정 정통한 인물 '평가'
사진=안길진기자

[뉴스워치=안길진 기자] 박경곤 서기관(전라남도 도서관장)이 40년 공직생활을 마감한다. 박 서기관은 봉사시간을 마무리하는 인생 2막을 후배 공직자들이 응원하는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오는 6월 공로연수에 들어가는 박 서기관에 대해 28일 전국 통합 공무원노동조합 목포시 지부가 감사패를 전달하는 자리를 가져 그의 새로운 길을 응원했다.

박 서기관은 영암 출신으로 지난 1981년 목포시에서 공직에 입문해 목포시 계약담당, 인사담당, 기획 예산과장, 의회사무국장, 전남도 농식품유통과장, 식품 의약과장, 신안군 부군수 등 요직을 거쳐 현재 전라남도 도서관장직을 역임하고 있다.

퇴직을 앞두고 후배들에 대한 더 나은 발전과 자기 개발은 물론 지역 청년들의 큰 도전을 응원하는 기부문화 조성을 위해 발벗고 나서기도 했다. 

그는 목포시와 신안군 장학 재단에 각각 1000만 원의 장학금과 목포 시청, 신안군청 공무원 노조 발전 기금에 각각 500만 원을 기탁하는 등 새로운 기부문화의 귀감이 되고 있다.

박 서기관은 공직 생활을 천직으로 여길 만큼 조직에 불꽃을 태웠던 열정, 조직 내에서 공정하고 빈틈없는 업무추진으로 정평이 나 있다.

활달하고 적극적인 성격으로 배짱과 주변 친화력이 남달라 공직사회와 대민 현장행정에 정통한 인물이라는 평가를 받아와 그의 공직생활 마감에 대한 후배들의 아쉬움은 더 크게 느껴지고 있다.

그는 “조직의 무게감에서 벗어나는 후련함과 새로운 인생의 시작에 대한 설렘보다 아쉬움이 너무나도 크다”라며 “그동안 도민과 시민, 군민들의 행복과 지역 발전을 위해 동행해 준 공직 선배님들이 있어 후배 공무원들과 함께 먼 길을 함께 올 수 있었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안길진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길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