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새마을금고, 창립 57주년...박차훈 회장 "백년대계 수립 앞장설 것"
새마을금고 창립 57주년 기념식에서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좌측에서 네 번째) 및 주요 임원들이 케익컷팅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새마을금고중앙회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새마을금고중앙회가 지난 25일 '새마을금고중앙회관 MG홀'에서 '새마을금고 창립 57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새마을금고중앙회에 따르면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생활속 거리두기'에 중점을 두고 창립 57주년 유공자 포상, 제29회 새마을금고대상, 2020년 경영평가대회 및 2019 공제연도대상 시상식 등을 병행 실시했다.

이날 행사에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과 임직원 및 수상자들이 참석해 새마을금고 57년 역사의 의미를 되새기고 개인 26명과 21개 단체 등 새마을금고 발전에 공로가 큰 유공자를 표창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57년 역사와 자산 200조 원 시대를 이끌어 온 새마을금고인들의 헌신과 열정에 경의를 표한다"며 "코로나19라는 미증유의 위기 속에 있지만 새마을금고 특유의 자립정신과 성공 DNA를 기반으로 위기를 기회로, 절망을 희망으로 바꿔 새마을금고 백년대계 수립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새마을금고는 계·두레·향약·품앗이 등 우리의 전통적인 협동 정신을 근간으로 지난 1963년 5월 25일을 기점으로 경남지역에서 시작했으며, 2020년 4월말 현재 총자산 196조원, 금고수 1300개, 영업점수 3217개의 규모로 성장했다.

이우탁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