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포스트 코로나 대비 차원” 롯데지주, 주1회 재택근무 의무화국내 대기업 중 최초…롯데 지주 시범 운영 후 타 계열사 확대
(가운데) 신동빈 롯데지주 회장. 사진=롯데그룹

[뉴스워치=김주경 기자] 롯데지주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하는 차원에서 이르면 다음 주부터 주5일 중 1일 재택근무를 의무화한다. 

22일 롯데지주에 따르면 오는 25일부터 150여명의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주 1회 재택근무를 시행키로 결정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을 계기로 2달 간 재택근무를 한 이후 ‘일하는 방식의 변화’를 주문한 이후 추진한 것이다. 

지주사가 우선 시범 운영한 이후 그룹 내 타 계열사로 확대할 방침이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에서 기업들이 일시적 재택근무를 시행하긴 했지만, 국내 주요 대기업 중 정기적으로 의무 재택 근무를 도입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롯데지주 관계자는 “코로나 19 영향으로 우리 사회에 폭넓게 확산된 재택근무 등 근무 환경의 변화를 일시적인 것이 아닌 장기적인 트렌드로 인식했다"며 "이 안에서 직원들의 일하는 방식 변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 회장은 앞서 지난 19일 임원회의에서 직원들의 일하는 방식의 변화를 촉구한 바 있다.

신 회장 본인 스스로 먼저 나서 다음 주부터 주 1회 재택근무를 시행하면서 재택 근무 시에는 해외 사업장과의 화상회의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재계 관계자는 “이번에 롯데지주가 새로 도입하는 방식이 타 계열사는 물론 다른 대기업에도 확산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롯데그룹 한 관계자는 “코로나를 계기로 재택근무를 진행한 결과 업무 효율이 괜찮다는 판단해 코로나와 무관하게 앞으로 재택근무 시스템을 계속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며 “롯데지주 약150명 직원들이 우선 재택근무를 한 후 다른 계열사로 이를 확산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김주경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