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행정
통합당, 재보궐까지 김종인 비대위로…“압도적 찬성”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내년 재보궐선거까지 미래통합당 김종인 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비대위원장으로 모시기로 했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한수지 기자] 4·15 총선 참패 이후 지도체제 문제를 놓고 극심한 내홍을 겪어왔던 미래통합당이 22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를 다시 결의했다. 

‘김종인 비대위’의 최대 쟁점이었던 임기는 내년 4월 7일 재·보궐 선거까지로 정했다.

통합당은 이날 국회에서 21대 국회의원 당선인 워크숍 2일차 일정을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서 당선인들은 ‘김종인 비대위’ 출범과 임기 문제 등 지도체제 문제를 놓고 끝장 토론을 벌였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선자 총회에서 김종인 박사를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으로 내년 재보궐 선거 때까지 모시기로 압도적으로 결정됐다”며 “오전 내내 여러 토론이 있었지만 많은 의원들의 뜻이 모아져 비대위를 정식 출범한 것은 다행”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일단 방향이 잡혔다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후속 절차와 기술적인 문제는 경험있는 분들과 상의해서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중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를 방문해 이같은 당선자들의 결정을 설명하고 비대위원장직 수락을 요청할 계획이다.

앞서 통합당 전임 지도부는 ‘김종인 비대위’를 결정한 바 있다. 그러나 김종인 내정자는 8월 말까지로 규정돼 있는 기존 임기로는 비대위원장을 맡을 수 없다면서 비대위원장직을 수락하지 않았다. 

통합당 당선자들이 이날 내년 4월 재보선까지를 임기로 하는 ‘김종인 비대위’를 결의함에 따라 통합당은 조만간 상임전국위원회를 개최해 8월 말까지 전당대회를 열도록 한 조항을 삭제하는 당헌 개정을 추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수지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수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