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약&바이오 제약&바이오
“신약 등 인공지능 독성예측 기술개발 속도 낸다”식약처, 신약 후보물질 등 사전 독성예측...제품 개발 기간·비용 단축
자료=식약처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빅데이터 기반 인공지능을 활용한 독성예측 기술 개발이 본격 추진된다. 이번 개발은 신약을 비롯해  새로운 식품원료 등 신규 물질에 활용하기 위한 것이다. 

식약처는 이를 위해 총 75억원의 연구비를 3년간 투자할 예정이다. 개발은 물질의 화학구조 및 생체 내 유전자·단백질 변화 등의 유사성으로 독성을 예측과 이미지 데이터를 기반으로 실험동물 장기 등에서 나타나는 독성을 인공지능으로 판정하는 연구를 진행하게 된다.

이번 연구는 신약, 백신 등 의약품 분야와 새로운 원료를 이용하는 식품 분야를 비롯, 환경 유해물질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람에 대한 안전성을 평가하는 데 활용될 수 있다.

실용화될 경우 물질의 독성을 더 쉽고 빠르게 예측할 수 있어 개발에 걸리는 기간을 약 3∼4년 앞당기고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유럽 등도 수년 전부터 인공지능을 이용한 독성예측 연구를 추진 중이지만 주로 의료기술‧임상시험에 국한돼 있어 이번 연구와 같은 독성예측 기술은 개발되지 않은 상황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독성예측 기술개발 추진으로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3대 신성장 산업’ 중 하나인 바이오헬스 산업이 크게 성장하기 위한 기반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우탁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