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국 호남
‘코로나블루’ 우울함 ‘확’ 날려줄 ‘여수밤바다 낭만버스킹’...22일 ‘대장정’여수시, 11월 29일까지 매주 금·토·일 저녁 7~10시까지 운영
사진=여수시

[뉴스워치=안길진 기자] 최근 사회적 거리 두기 캠페인이 이어지며 ‘코로나블루’를 경험하는 사람이 많은 가운데 위로와 ‘힐링’의 메시지를 선사할 ‘여수밤바다 낭만버스킹’이 대장정에 들어갔다.

20일 여수시에 따르면 ‘여수밤바다 낭만버스킹’은 이달 22일부터 11월 29일까지 매주 금‧토‧일 저녁 7시부터 3시간 동안 여수밤바다 해안산책로에서 다채로운 거리문화공연이 펼쳐진다.

여수밤바다 낭만버스킹은 거북선대교 아래로 이전한 낭만포차를 비롯한 5개소에서 댄스‧무용, 어쿠스틱, 풀밴드, 퍼포먼스 등 특화된 장르의 수준 높은 공연을 선보인다.

시는 올해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산 예방에 따라 개막행사는 개최하지 않기로 했으며 공연장 손 소독제 비치 및 관람객 전원 마스크 착용, 개인 간격 유지 등의 지침을 준수하며 행사를 운영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올해는 지난해에 비해 늦게 공연을 시작하게 됐지만 오래 기다린 만큼 수준 높은 공연을 준비했다”면서 “‘낭만버스킹’이 침체된 지역 상권 회복을 돕고 관객들의 마음에 위안과 희망을 주는 공연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길진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길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