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산업워치] SK팜테코, 美 코로나19 대응 '전략 비축 원료의약품' 장기 공급 外
SK팜테코의 버지니아주 소재 생산설비 전경 /사진제공=SK(주)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SK팜테코, 美 코로나19 대응 '전략 비축 원료의약품' 장기 공급

SK(주)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미국 보건복지부가 발주한 필수 의약품 확보 사업의 핵심 공급처로 원료의약품 생산법인 '앰팩'이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현재 SK(주)는 미국의 앰팩을 비롯해 유럽과 한국 등에 원료의약품 생산법인을 보유하고 있으며, 지난 1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에 통합법인 SK팜테코를 설립했다.

이번 사업은 미국 정부의 최대 1조원 규모 예산 지원 사업으로, 미국 의회가 지난 3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1단계로 83억달러 규모의 긴급 예산 법안을 통과시킨 바 있다. 이 사업과 관련해 앰팩이 미국 필수 의약품 관련 비영리법인인 플로우社가 주도하는 컨소시엄에 참여했다. 

미국 보건복지부 산하 질병예방 대응본부(ASPR)와 플로우社가 체결한 계약에 따르면 앰팩은 미국 내 생산설비를 통해 원료의약품을 생산해 플로우社에 공급하게 된다. 플로우社는 앰팩이 공급한 원료의약품을 코로나19 치료를 위한 필수 의약품 생산에 사용하는 한편, 미국의 전략 비축 원료의약품으로도 충당할 예정이다.

아슬람 말릭 SK팜테코 CEO는 "현재 앰팩이 보유한 버지니아와 캘리포니아 설비 외에, 버지니아 공장 내 원료의약품 생산 설비를 추가 확보할 예정"이라며 "앰팩이 생산한 원료의약품은 전략 비축 원료의약품으로 장기적으로 미국 내 공급될 필수 의약품 제조에 사용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업계 관계자는 "앰팩이 이번 컨소시엄 참가로 미국 내 생산 인프라를 활용해 우수한 품질의 원료의약품을 안정적으로 독자 공급할 수 있는 원료의약품 공급자(CMO)로 검증 받았다"고 평가했다.

SK(주)관계자는 "SK는 바이오·제약 사업을 성장 동력으로 적극 육성하고 있다"며 "이번 컨소시엄 참가로 고품질 원료의약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함으로써 CMO 비즈니스의 지속적인 성장뿐만 아니라 사회적 가치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SKC, 소비자가 직접 시공하는 '윈도우필름' 출시

SKC는 일반 소비자가 유리창에 직접 시공할 수 있는 가정용 윈도우필름 'SK홈케어필름 DIY'를 출시했다. /사진=SKC

SKC가 지난 19일 일반 소비자가 유리창에 직접 시공할 수 있는 가정용 윈도우필름 'SK 홈케어필름 DIY'를 출시했다. 이 제품은 창문 사이즈 등 소비자의 필요에 맞게 150cm와 75cm 제품 두 종류다

20일 SKC에 따르면 이번에 출시된 제품은 일반 소비자의 시공성과 편의성 등을 높이고 가격 부담을 낮춘 DIY용 제품으로, 뜨거운 태양열과 자외선을 차단해 실내 냉방비 등 에너지 비용을 줄일 수 있고, 실내 가구나 커튼 등의 색 바램도 막을 수 있다.

또한 이 제품은 여러 번 다시 부착하고 원하는 위치에 붙일 수 있도록 점착력이 조절됐다. 점착력은 시공 이후 시간이 지나면서 강해지기 때문에 최종 시공 완성도는 일반 제품과 다르지 않다. 여기에 기존 제품보다 두꺼워 시공할 때 필름이 꺾이거나 구겨지지 않는다.

소비자 편의성 측면에서는 원하는 크기로 쉽게 자를 수 있도록 1cm 간격의 재단선이 새로 넣어져 있으며, 제품 안에는 시공용 주걱, 사포 등 시공에 필요한 기초 도구도 함께 마련됐다.

이런 시공성과 편의성의 향상에 더해 소비자의 비용부담이 줄었다. 전문가 시공비가 필요없다는 점을 고려하면 소비자가 체감하는 비용 부담은 기존 대비 절반 가량으로 줄어든 셈이다.

이밖에 포장재로는 생분해 필름을 사용해 윈도우필름의 친환경성을 강조했다.

SKC 관계자는 "SK 홈케어필름 DIY 제품은 일반 소비자가 부담 없이 윈도우 필름을 이용할 수 있도록 SKC의 노하우를 녹인 제품"이라며 "무더위에 취약한 계층을 대상으로 DIY 제품 활용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하는 한편, 소비자가 보다 쉽게 시공할 수 있도록 제품을 개선해 에너지 사용 절감이라는 사회적 가치를 늘려가겠다"고 말했다.

이우탁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