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핫뉴스
코로나가 만든 ‘뉴노멀’...사회적 거리두기 속 소통 잇는 '이색풍경'물리적 접촉 피하면서 지속적 소통 위한 기업 다양한 이색 활동 주목

[뉴스워치=윤영의 기자] 코로나19가 사람들의 일상에 대변화를 불러 오고 있다. 

감염을 최소화하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중요성이 강조되며 비대면, 비접촉을 지향하는 ‘언택트(Untact)’가 일시적 트렌드를 넘어 일상의 ‘뉴노멀(새로운 표준)’로 자리잡은 것이다.

‘언택트’는 원래 모바일 서비스에 더 익숙한 MZ세대(밀레니얼, Z세대) 증가에 따라 부상한 개념이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 환경의 중요성이 강조되며 전 세계적인 트렌드가 됐다.

초반에는 외출을 자제하는 분위기 속에서 온라인 구매나 배달 주문 증가 등 언택트 소비가 주를 이뤘다. 하지만 이제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물리적인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가운데 언택트에 따른 이색 풍경들이 산업 전반에 걸쳐 펼쳐지고 있어 눈길을 끈다.

최근 코카-콜라는 올해 ‘25회 코카-콜라 체육대상’ 시상식을 ‘언택트’ 시상으로 대체 진행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수상자로 선정된 선수들은 각자 집과 소속팀 훈련장에서 코카-콜라 트로피를 받았다.

25회 코카-콜라 체육대상 최우수선수상 오상욱. 사진=코카 콜라

코카-콜라 체육대상은 국내 유일의 아마추어 시상식으로 지난 95년부터 황영조를 시작으로 김연아, 이상화, 장미란 선수 등 다양한 스포츠 종목의 선수 및 지도자 약 500여 명을 격려해왔다. 

지난해까지는 오프라인 시상식을 개최해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거리와 함께 선수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응원하는 축제의 장으로 마련해 왔다.

올해는 전 세계적인 코로나 팬데믹이 시상식 개최에 변수가 됐다. 

올해의 시작과 함께 코로나19가 일파만파 확산되며 7월로 예정된 하계 올림픽이 1년 연기됐고 진천선수촌은 방역 강화를 위해 운영이 중단되는 등 초유의 상황이 발생한 것이다. 

각자의 집과 훈련소에서 훈련을 이어나가는 선수들 역시 감염 예방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대면접촉에 대한 큰 부담을 가질 수 밖에 없었다.

코카-콜라는 누구도 경험하지 못한 현 상황에서도 묵묵히 훈련에 매진하고 있을 선수들을 응원하기 위해 특별한 시상식을 진행하기로 했다. 기존 오프라인 시상식 대신 선수들의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임을 고려해 택배를 통한 개별 시상으로 형태를 변경했다.

케이콘택트 2020 서머. 사진=CJ ENM

CJ ENM이 지난 2012년부터 개최해 온 K컬쳐 컨벤션 ‘케이콘’도 올해는 랜선으로 팬들을 만난다.

CJ ENM은 6월 20일부터 26일까지 일주일 간 유튜브 플랫폼을 활용해 ‘케이콘택트 2020 서머(KCON)’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유튜브 ‘Mnet K-POP 채널’에서 세계 최초로 K컬처 관련 콘텐츠를 24시간 7일 168시간 선보이는 방식이다.

CJ ENM은 그 동안 매년 미국, 프랑스, 호주, 멕시코, 일본, 태국 등지에서 케이콘을 개최해왔다. 지금까지 총 24회 공연으로 110만 명의 누적 관객을 모으는 성과를 기록했다. 그러나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으로 국가 간 이동이 어려워짐에 따라 언택트 트렌드를 활용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

오히려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기술 등을 선보이며 새로운 콘텐츠 소비 모델 창출의 기회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행사 기간 동안 K팝 아티스트 30여 팀의 라이브 콘서트가 생중계되며 아티스트와 팬의 원격 만남, 콘서트 백스테이지 영상, 세로직캠 등 새로운 방식의 한류 컨벤션 행사로 마련할 예정이다.

특히 KBO의 무관중 개막은 폭발적인 집단감염을 극복하고 방역 선진국으로서 롤모델이 된 한국에서 프로야구를 개막함으로써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대부분의 국가에서는 아직 코로나19 여파로 스포츠경기 리그 개막이 불투명한 상황이 지속되고 있어 KBO의 무관중 개막에 대한 관심이 높다.

사상 첫 무관중으로 치러진 2020 프로야구 개막전은 ‘직관’을 하는 대신 ‘집관(집에서 관람)’라는 사람들이 폭증하며 경기 TV 중계 시청률 역시 평년 대비 최대 3배까지 높게 나타나며 전 세계적으로 스포츠 경기가 중단된 상황에서 많은 사람들이 프로야구 개막을 손꼽아 기다렸음을 반증했다.

2020 S/S 디지털 라이브 패션위크. 사진=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은 최근 언택트 마케팅 실험의 일환으로 무관중 패션쇼를 진행했다.

현대백화점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패션 브랜드들의 판매를 지원하기 위해 업계 최초의 무관중 패션쇼 ‘2020 디지털 라이브 패션쇼’를 지난 25일 진행했다. 패션쇼는 현대백화점 공식 유튜브 채널인 ‘현대백화점TV’를 통해 3시간에 걸쳐 실시간 중계됐다.

이번 패션쇼에는 패션 디자이너 브랜드 25개가 참여했다. 해당 브랜드 디자이너들이 직접 참여해 최신 패션 트렌드와 함께 브랜드별 차별화 포인트 등을 설명했다. 

이와 함께 30여 명의 인플루언서도 행사에 참여해 각자의 SNS 계정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고객에게는 새로운 경험으로 통한 패션트렌드 정보를 전달하고 패션 브랜드에는 소개와 판매의 장을 마련해준다는 계획이다.

윤영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