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대전테크노파크·대전시, 인체유래물은행 공동운영위원회 발족공동위원, 대전 지역병원 3곳 및 특구사업자·바이오업계 전문가로 구성
인체유래물은행 공동위원회 운영위원들이 15일 열린 대전테크노파크에서 열린 ‘대전 인체유래물은행 공동운영위원회’ 위촉식 참석한 이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전테크노파크

[뉴스워치=김주경 기자] 대전 바이오메디컬 규제자유특구 운영이 본격화되면서 이곳에 입주한 체외진단기기기업들에 대한 관심이 모아진다.

대전테크노파크와 대전광역시는 기업전용 인체유래물은행 공동운영 실증을 위한 대전인체유래물은행 공동운영위원회를 발족해 1차 정기회의를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대전인체유래물은행 공동운영위원회는 대전광역시 과학산업국장, 대전테크노파크 원장, 건양대·대전을지대·충남대병원 병원장, 특구사업자(3개 기업), 관련 전문가 등으로 구성해 주요 안건을 심의·조정한다. 

이날 열린 정기회의에서는 인체유래물 공동운영을 위한 준비사항을 점검하는 한편, 분양심의위원회를 구성해 지역기업에 검체를 분양하기 위한 체계를 마련했다. 

조만간 중기부에 실증 착수보고 등 절차를 거친 이후 6월 말경 본격적인 검체 분양에 착수할 방침이다.

최수만 대전테크노파크 원장은 “코로나 팬더믹 현상이 확산되고 있음에도 지역 진단기기 기업들이 세계적으로 인정을 받는 등 수출 성과를 달성하고 있다”며 “대전인체유래물은행에서는 지역 기업이 양질의 검체를 손쉽게 제공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코로나19 진단키트의 성과를 넘어서는 제품을 빠른 시일 내 상용화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연말에 선정된 대전 바이오메디컬 규제자유특구는 ‘기업전용 인체유래물은행 공동운영 실증’과 ‘체외진단기기의 신의료기술 평가유예 절차 간소화 실증작업’을 수행하게 된다.

현재 이곳은 대전테크노파크를 포함해 건양대·대전을지대·충남대병원 등 3곳 지역병원, 10여개 체외진단기기기업이 특구사업자로 참여하고 있다.

김주경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