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행정
박지원 "한국당 딴 주머니 차면 딴 생각해 통합당에 부담"
박지원 민생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민생당 박지원 전 대표는 14일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 통합에 대해 “미래한국당이 교섭단체 지위를 유지하면 국고보조금을 더 받고 또 상임위원장 및 전 상임위에서 간사를 낼 수 있지만 정치 속성 상 통합하지 않으면 딴 주머니를 차고 딴 생각을 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결국 미래통합당에게도 부담이 된다”고 주장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 “민주당과 결국 더불어시민당도 통합하지 않느냐”며 “연동형비례대표제가 문제라면 그것 때문에 태어난 위성 정당이 그러한 주장을 하는 것은 얼토당토 하지 않고, 그것이 문제라면 통합해서 그 문제를 고치면 된다”고 말했다.

‘한국당이 교섭단체를 만들면 상임위원장표결 처리 및 교섭단체로 인정하지 않겠다’는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의 한국당 패싱 발언과 관련, 박 전 대표는 "요건을 갖추어서 교섭단체가 되면 현실적으로 무시할 수는 없다"면서도 "현행 국회법상 상임위원장 선출은 여야 간 협의 조정하는 것이 관례지만 법적인 규정이 없기 때문에 민주당이 단독으로 얼마든지 표결해 법사위, 예결위를 비롯해 미국처럼 승자독식은 할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박 전 대표는 "과거 법사위, 예결위를 야당에게 주는 것은 어느 한 당만으로 국회 운영이 불가능할 때 나오는 타협의 산물이지만 지금은 민주당 단독으로 얼마든지 국회를 구성 및 운영할 수 있다"면서 "만약 21대 원구성 협상이 잘 안 된다고 하면 민주당이 법사위, 예결위를 비롯해 표결로 모든 상임위원장을 다 가질 수도 있기 때문에 통합당은 협상으로 하는 것이 훨씬 이익”이라고 분석했다.

박 전 대표는 또 "통합당이 협상에 응하지 않고, 한국당이 교섭단체를 구성하게 되면 자신들만 손해이고 설사 장외로 나가서 투쟁을 한다 해도 국민이 지도자고 대통령인데 절대로 지지를 받을 수 없다"면서 "결국 그것도 민주당에게 이익"이라고 말했다.

한국당과 국민의당의 통합 추진 가능성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박 전 대표는 "안 전 대표도 꼼수로 생긴 정당과 합치면 미래가 없을 것"이라면서 "보수를 표방한다면 통합당과 합당하는 것이 맞고, 민주당도 정의당만 빼고 열린민주당과도 통합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해 "서울도 어렵지만 지방에 가면 정말 어려운 상황인데 사람이 죽기 전에, 기업이 망하기 전에 신속 과감하게 지원하는 것이 경제를 살리는 길이고 코로나 경제 대책"이라면서 "저는 일찍부터 전 국민 1인당 1백만원, 4인가구 400만원을 주장했는데 긴급재난지원금은 필요하다면 몇 번이라도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물론 재정 당국이나 보수 인사들은 재정 건전성도 생각해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그러한 지적도 함께 걱정하면서 지원할 것은 지원해야 한다"면서 "무한정 지원하자는 것도 아니고 국가 재정을 걱정하는 분들은 그런 점에서 챙기고 동시에 살릴 사람과 기업은 우선 살려야지 무조건 말리는 사람의 뜻대로만 가서는 안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도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