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문화·연예·스포츠 핫뉴스
[섹션연예 톡] "술·담배에 여혐까지"…'부부의 세계' 아역 정준원·전진서, 나란히 사생활 논란 '눈살'
사진=다인엔터테인먼트, 티원엔터테인먼트

[뉴스워치=박희주 기자] 10대 배우들이 사생활 및 비속어 논란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 출연하는 아역 배우 전진서, 정준원이 그 주인공이다. 이들이 나란히 과거 논란에 휩싸이면서 여론 사이에서는 아역배우들이 연기경력, 인기에 몰두하기에 앞서 자기 관리부터 철저히 해야 한다는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전진서는 2006년생, 15살로 '부부의 세계'에서 지선우(김희애)와 이태오(박해준) 아들인 이준영 역으로 출연 중이다. 

2004년 태어나 17살인 정준원은 극중 이준영의 친구인 차해강 역으로 출연 중이다. 결코 작은 비중이라 할 수 없는 배역을 맡고 있는 이 두 사람이 각각 욕설과 비행으로 논란에 휩싸이면서 드라마 인기에 비례하는 주목을 받는 상황이다.

우선 정준원은 10대 청소년임에도 담배, 술병이 즐비한 사진들이 공개되며 논란에 휩싸였다. 온라인상에서 '정준원 본체 페북'이라는 제목으로 여러 장의 사진이 올라온 것. 

정준원 페이스북으로 보이는 페이지에서 정준원은 식당에서 술병을 놓은 채 사진을 찍고 담배를 물고 있는 모습들로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전자담배 사진을 올려놓고 '살 사람'이라고 적어둬 비난을 키웠다.

논란이 커지자 정준원 소속사 다인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0일 대중 앞에 사과를 전했다. 

소속사는 "배우를 매니지먼트 하는 가운데 소속 배우의 관리에 미흡했던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며 "현재 내부적으로 상황을 면밀히 파악하고 있으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소속 스타 관리를 보다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코로나19로 사회적으로 어수선한 상황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며 드라마 '부부의 세계' 제작진분들에게도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당사는 소속배우의 관리를 더욱더 세심히 하여 재발 방지와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정준원 물의로 고충을 겪은 드라마 제작진에게도 사과했다.

전진서 역시 과거 본인의 페이스북에 올린 것으로 추정되는 게시물들이 공개되면서 논란을 불렀다. 

정준원보다 더 어린 나이의 전진서는 SNS에 한 남성이 가운데 손가락을 올리고 '여자 다 꺼지세요'라는 메시지가 적힌 그림을 올린 사실이 대중에 알려지며 논란을 키웠다. 친구들과 메시지를 나눌 때에도 욕설을 쓴 사실이 알려지면서 여혐, 욕설 논란을 함께 부른 상태다.

"어린 나이니 이해해줄만한 상황" "정도가 지나치다"라는 찬반의견이 팽배한 사운데 소속사 티원엔터테인먼트는 전진서가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재발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티원엔터테인먼트는 논란이 된 여혐사진에 대해 "친구들 사이에 유행하는 사진을 전달받아 올렸을 뿐, 해당 사진의 상징성이나 내포하는 의미에 대해 전혀 인지하지 못했다"고 설명했고 욕설 등에 대해서는 "아직 성장 중이며 가치관의 기준이 잡히지 않은 어린 배우에게 많은 지도를 해주지 못한 소속사의 미흡함을 인지하고 보호자와 함께 아이의 언행 및 태도 등에 관한 바른 기준을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여 지도하겠다"고 밝혔다. 

또 논란의 단초를 제공한 SNS 계정은 삭제 조치했다고도 덧붙였다.

정준원, 전진서 논란을 두고 적지 않은 여론은 우려를 드러내고 있다. 10대 청소년이지만 모든 것을 '어려서'나 '몰라서'로 치부할 수는 없는 정황들이란 이유에서다. 더욱이 영향력이 적지 않은 연예인이란 위치에서 부모나 소속사 관리가 소홀했다는 점에 대해서도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에 더해 정준원, 전진서에 앞서 몇몇 아역스타들이 각고의 노력 끝에 얻은 인지도를 욕설, 사생활 논란으로 깡그리 잃어버렸던 전례들도 다시 조명되면서 인기만 좇는 연예계를 향한 비난으로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사진=JTBC '부부의 세계' 홈페이지

■ 정준원 논란 관련 소속사 다인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다인 엔터테인먼트입니다.

금일 발생한 배우 정준원군의 게시물 관련 소속사 입장입니다.

먼저 배우를 매니지먼트 하는 가운데 소속 배우의 관리에 미흡했던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현재 내부적으로 상황을 면밀히 파악하고 있으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코로나19로 사회적으로 어수선한 상황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며 드라마 <부부의 세계> 제작진분들에게도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당사는 소속배우의 관리를 더욱더 세심히 하여 재발 방지와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전진서 논란 관련 소속사 티원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티원엔터테인먼트입니다.

우선, 부부의 세계에 출연 중인 전진서군에게 주신 관심과 응원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최근 전진서군이 과거 개인 SNS에 올린 그림과 친구와의 대화 중 부적절한 언어사용으로 인해 불쾌감을 드려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을 담아 사과 말씀드립니다.

해당 게시글은 전진서군이 작년 중학교에 입학 후 보호자에게 이성교제 금지를 받은 뒤 당시 또래에서 ‘여친 있음’, ‘연애 안함’ 등의 표현으로 쓰이던 그림을 첨부하여 게시하였습니다.

논란이 되고 있는 사진은 친구들 사이에 유행하는 사진을 전달받아 올렸을 뿐, 해당 사진의 상징성이나 내포하는 의미에 대해 전혀 인지하지 못하였음을 알려드립니다.

비록 악의는 없었다하나, 본인의 신중치 못한 행동으로 많은 분들께 불편을 초래해드린 부분에 대해 배우 스스로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또한 보호자와 소속사의 충분한 지도 편달 아래 해당 계정은 삭제 조치하였습니다.

아직 성장 중이며 가치관의 기준이 잡히지 않은 어린 배우에게 많은 지도를 해주지 못한 소속사의 미흡함을 인지하고 보호자와 함께 아이의 언행 및 태도 등에 관한 바른 기준을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여 지도하겠습니다.

그로 인해 앞으로 이와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주의하겠습니다.

그리고 이제 막 15세가 된 어린 배우의 미숙함을 악의적 의미로 재해석하지 말아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마지막으로 부부의 세계 제작진 분들께 물의를 일으킨 점 사과드립니다.

다시 한번 전진서군에게 보여주신 관심과 응원에 감사드리며, 좋은 연기와 바른 모습으로 성장하며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박희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희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