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코로나 긴급 자금 대출받으세요"...소상공인 노린 보이스피싱 ‘기승’금감원, 코로나 대출 가장한 보이스피싱 '주의' 발령
자료=금융감독원

[뉴스워치=윤영의 기자] #최근 자신이 저축은행 상담원이라고 소개하면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피해를 입은 고객들을 대상으로 저금리 정부지원대출이 가능하다”며 직장인 A씨에게 접근했다.

A씨는 저금리 정부 지원 대출을 받으려면 기존 대출금을 모두 갚아야 금리 우대와 최대 대출 한도를 적용받을 수 있다는 말에 450만원을 계좌 이체했지만 알고 보니 보이스피싱 사기범이었다.

또 B씨는 “코로나19로 인해 정부지원책으로 소상공인 대출을 진행하고 있는데 신용등급을 높이면 더 많은 대출이 가능하다”는 말에 현혹돼 2000만원을 사기범에게 건넸다.

최근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정부 지원 대출을 빙자한 보이스피싱 사례가 잇따르자 금융감독원이 8일 소비자경보를 발령했다.

사기범들은 “피해자의 신용평점이 낮아 대출을 받기 위해서는 등급상향 작업 등이 필요하다”고 속이고 작업비 명목으로 자금을 가로채고 있다.

이들은 자금압박 해소가 시급한 국민들의 심리를 최대한 이용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금감원에 따르면 6일 현재 이같은 보이스피싱 피해는 모두 10건 발생했다.

이 가운데 기존 대출 상환 명목으로 자금을 편취한 사례가 7건으로 가장 많았다. 신용등급 상향 작업비용을 내라거나 비대면 대출을 위해 악성 애플리케이션(앱)을 깔게 해 돈을 뜯어낸 사례가 각각 2건과 1건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금융회사는 불특정 다수에게 전화를 걸어 정부지원대출 취급을 위해 기존대출 상환을 권유하지 않고 작업비용, 수수료 명목으로 자금이체를 요구하지 않으므로 무조건 거절해야 한다”며 “출처 불분명 앱 또는 의심스러운 인터넷 주소를 클릭하면 개인정보가 유출될 소지가 있는 만큼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핵심 행동요령을 숙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윤영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