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코로나19' 악재 넘자"...수출 위기 극복 위한 ‘화상수출상담회’ 매주 진행무협, 프로바이오틱스 등 ‘K-푸드’ 인기...비대면 수출지원 강화
사진=무역협회

[뉴스워치=윤영의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수출 위기 극복을 위해 격주로 개최하던 ‘빅바이어 온라인 화상 수출상담회’가 앞으로 매주 개최한다.

한국무역협회는 8일 삼성동 코엑스 2층 스타트업 브랜치에서 ‘한류 식품 온라인 화상 수출상담회’를 개최하고 해외 바이어 및 국내 수출기업들의 요청에 따라 화상 상담회를 매주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K-푸드’를 주제로 한 이번 상담회는 일본의 한국식품 유통 전문기업인 해피쇼쿠힌, 베트남 소매유통 1위 사이공코옵, 태국계 슈퍼체인으로 베트남 3대 유통기업인 빅씨 슈퍼센터, 말레이시아에 60여 개의 유통매장을 보유한 이온탑발루 등 해외 바이어 7개사와 종근당바이오, SPC GFS 등 국내 중소·중견기업 18개사가 참여해 열띤 상담을 벌였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으로 면역력을 높여주는 한국산 건강식품 수요가 늘면서 프로바이오틱스, 전복, 유기농 가공품 등이 인기를 끌었다.

이번 상담회에 참가한 일본 해피쇼큐힌의 신상품 소싱 담당자는 “제품 소싱을 위한 한국 출장이 어려워진 상황에서 이번 화상 상담회는 다양한 제품을 온라인으로 접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종근당바이오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수출환경이 매우 어렵지만 무역협회 화상 상담회를 적극 활용해 신규 거래를 성사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무역협회는 77개 빅바이어 클럽, 11개 해외지부, 온라인 기업간(B2B) 수출 플랫폼 'Trade Korea'에 등록된 185만개 바이어 데이터베이스(DB) 등을 통해 바이어 수요가 많은 분야 및 유망지역을 화상 수출상담회 테마로 정하고 있다.

오는 14일에는 ‘중동 소비재 빅바이어’, 23일에는 ‘K-뷰티’를 주제로 상담회를 각각 개최할 예정이다.

무역협회 김현철 글로벌마케팅본부장은 “온라인 화상상담에 대한 업계 요구에 부응코자 당초 격주에서 매주 개최로 변경했다”면서 “보다 많은 기업들이 다양한 권역별·품목별 바이어와 상담을 진행할 수 있도록 협회가 보유한 해외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상담회 참가 기업에게는 통역을 무료로 지원하며 상담 성과가 기대되는 기업에게는 샘플제품 해외발송 비용도 제공한다.

윤영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