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약&바이오 제약&바이오 핫뉴스
“코로나19 백신 '열쇠' 찾았다”...국산 백신 개발 ‘성큼’국립보건연구원,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자체 제작 성공
코로나19 바이러스항원으로 구성된 바이러스유사체 투과 전자현미경 이미지.

[뉴스워치=윤영의 기자] 전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퇴치하기 위한 백신과 치료제 개발 연구가 가속화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연구진이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1종을 찾아냈다.

7일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에 따르면 코로나19 백신 플랫폼 중 하나인 바이러스 유사체 기반 백신 후보물질 제작에 성공했다.

바이러스유사체(VLP)는 유전물질 없이 구조단백질로만 구성된 바이러스 입자다. 몸속에서 바이러스 복제가 일어나지 않고 면역 반응만 유도하는 백신 형태를 말한다.

바이러스유사체 기반 백신은 바이러스 복제가 일어나지 않아 안전하며 상용화된 백신으로는 인유두종바이러스 백신이 있다.

이번 제작된 백신 후보물질은 국립보건연구원 자체 내부과제 성과다. 인플루엔자바이러스 구조단백질에 코로나19 바이러스 스파이크(돌기) 항원을 탑재한 형태의 바이러스유사체 형태로 만들어 졌다.

앞서 국립보건연구원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백신 허가를 취득한 바 있다.

보건연구원은 인플루엔자 범용백신 개발 및 신·변종바이러스 대응을 위해 다양한 백신 플랫폼 개발에 장기간 지속적으로 투자한 결과 이번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을 신속하게 제작할 수 있었다.

연구원은 민관이 협력해 합성항원 백신 등 후보물질도 신속하게 개발하고 있으며 실험동물에서 다양한 백신후보물질의 효능도 분석·평가할 방침이다.

합성항원(서브유닛) 백신은 면역반응을 유도할 수 있는 병원체의 일부 단백질(항원)만  유전자재조합 기술로 합성해 제조한 백신으로 감염 우려가 적고 안전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순 국립보건연구원 감염병연구센터장은 “효능이 입증된 후보물질이 선별되면 해당 연구들의 성과를 이어 받아 비임상·임상시험 등 실용화 연구도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며 “백신 개발은 기초 개발부터 임상시험까지 오랜 기간이 소요되지만 향후 비임상 및 임상 수행 과정에서 국내 연구기관, 산업계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신속한 백신 자급화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영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