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코로나 비상 시국에 낙하산 웬말..”...한국주택금융공사, 낙하산 인사 ‘논란’설인배 전 금감원 부원장보 하마평...“낙하산 인사 중단하라” 금융노조 규탄 성명

[뉴스워치=윤영의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경제위기에 대한 우려가 커져가는 가운데 국책 금융기관인 주택금융공사가 때아닌 낙하산 인사 논란에 휩싸였다.

한국주택금융공사 상임이사로 설인배 전 금감원 부원장보의 하마평이 오가면서 금융노동조합이 문제삼고 나섰다.

7일 금융노조는 "코로나발 경제위기에 대한 우려가 큰 현 상황에서 주금공에 대한 낙하산 인사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유례없는 최악의 경제위기를 막기 위해 모든 국책금융기관의 역량을 최대한도로 동원해야 할 비상한 시국에 금융감독당국 출신 인사가 사적인 탐욕을 위해 낙하산 인사를 시도하는 것은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기획재정부 고위 공직자까지 연관돼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만큼 정부는 즉각 진상을 살펴 중단시켜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이어 “지난해 서민형안심전환대출 당시 금융당국의 일방적인 정책 추진으로 살인적인 노동강도를 강요받으면서도 오로지 서민을 위한 일념으로 묵묵히 임무를 완수해냈던 곳”이라며 “그런 금융공사에 주택금융에 관한 전문성이 전무한 금융감독원 출신 인사가 이사 자리를 꿰차려 하고 있다. 원래는 부사장 자리를 노리다가 자질 부족이라는 평판에 번번이 좌절되고 결국 이사직으로 낙하산 인사를 추진 중”이라고 비판했다.

노조는 특히 "전세계적으로 사상 유래없는 위기가 오고 있는 현 상황에서 주택저당증권을 취급하는 주금공 또한 자유롭지 않다"며 "조만간 경제위기 대응을 위한 준전시적 대응 동원이 불가피한 가운데 주택금융에 대한 이해도 없는 인사가 낙하산 임원이 되는 것은 위기극복을 방해하는 행위"라고 날을 세웠다.

박홍배 금융노조 위원장은  “인사 뒤에는 기획재정부 고위 공직자가 있다는 소문이 정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며 “사실이라면 정부를 믿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해 살아내고 있는 일반 시민들을 분노시키는 일이 아닐 수 없다”고 비꼬았다.

금융노조는 "지난 2일 더불어민주당과 정책협약을 맺고 4.15 총선 승리를 위해 공동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며 "해당 정책협약에는 당연히 낙하산 인사를 근절한다는 내용도 담겨 있는데 아직 잉크가 채 마르기도 전에 논란이 벌어진 것에 대해 강력히 분노한다"고 성토했다.

윤영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