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뉴스분석
“너무 나른해서..”...봄철 터널 교통사고 사망 위험도 더 높아 ‘주의’한국교통안전공단, 터널 교통사고 분석 결과...오전 4∼6시 특히 위험
용인 공세터널 내 화물차 사고. 사진=경기도소방재난본부/연합뉴스

[뉴스워치=윤영의 기자] 봄철 터널에서 교통사고 위험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나 주의가 요구된다.

봄철 터널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 위험이 다른 일반 교통사고의 2.5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6∼2018년) 터널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전체 터널 교통사고 건수는 2041건으로 연평균 20.8%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연평균 18.4%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최근 3년간 터널교통사고 사망자는 73명으로 집계됐다. 전체 교통사고에 비해 치사율이 1.9배 높아 인명피해가 큰 것으로 분석됐다.

시간대별로는 통행량이 많은 주간(1423건)이 야간(618건)보다 교통사고는 2.3배 많이 발생했다.

자료=한국교통안전공단

치사율의 경우 주간 발생한 사고보다 야간에 발생한 사고가 1.4배 높았으며 특히 오후 오전 4~6시 치사율이 8.2로 평균 보다 2.3배 높아 가장 위험한 시간대로 나타났다.

계절별로는 전체 터널 교통사고 중 26.0%가 봄철(3~5월)에 발생했으며 치사율도 다른 계절에 비해 매우 높게 분석됐다.

공단 관계자는 “터널 진출입시 갑자기 어두워지거나 밝아져 일시적으로 앞이 보이지 않게 되므로 본선 구간보다 시야가 제한되며 회피 공간이 부족해 2차사고 발생 위험이 높다”며 “산간지역의 경우 큰 일교차로 인해 봄철에도 그늘진 터널 구간에 얼고 녹고를 반복하며 미끄럼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터널구간에서는 진입 전부터 본선구간 보다 20%이상 감속하고 충분한 안전거리를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봄철엔 졸음운전의 위험이 있어 운전 중 조금이라도 피로가 느껴진다면 휴게소 등에서 충분한 휴식을 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윤영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