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한국산 진단키트 공급해 달라"...LG전자, 인도네시아 정부에 코로나 진단키트 기부현지 진출 LG 계열사들 5만회 검사 분량 기부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LG전자, LG화학, LG이노텍, LG상사 등 LG 그룹 4 개사가 31일 인도네시아 정부에 5 만회 검사 분량의 '코로나19' 진단키트를 기부한다.

이번 기부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진단키트가 부족한 인도네시아 정부의 지원 요청에 현지에 진출한 LG 계열사들이 그간 현지 고객과 거래선들로부터 받은 성원에 화답하고 감염병으로 인한 국제적인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는 데 기여하는 차원에서 이뤄졌다.

인도네시아에 지원될 진단키트는 LG 계열사들이 긴급하게 나서서 국내 생산제품 중 여유분을 확보한 것이다.

3월 중순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 (BNPB) 에 샘플 테스트용으로 일부 진단키트 물량을 보냈으며 최근 관계 당국의 테스트가 완료됨에 따라 기부 및 공급이 진행됐다.

LG 상사 윤춘성 CEO는 이번 기부에 동참한 LG 계열사를 대표해 인도네시아 조코 위도도 대통령에게 "인도네시아 국민들의 단합 정신을 기반으로 지금의 상황이 조속히 해결될 수 있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며 "작은 정성이지만 인도네시아 국민들께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서신을 통해 코로나19 진단키트 지원 의사를 밝혔다 .

한편 LG는 인도네시아에서 LG 전자가 TV, 에어컨 , 냉장고 등 가전제품 공장 등을, LG 화학이 석유화학 해외지사 등을, LG 이노텍이 디지털 튜너 등 전자 부품 공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LG 상사가 식량 및 에너지 자원과 산업 인프라, ICT( 정보통신기술 ) 및 헬스케어 관련 솔루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

이우탁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