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문화·연예·스포츠
40년前 '코로나19' 예언한 섬뜩한 소설...'어둠의 눈' 화제코로나19 '격리 시대'와 판박이...4월10일 국내 번역본 전격 출간
‘The Eyes of Darkness’ 원서 표지

[뉴스워치=윤영의 기자] 40년전 중국 우한발 '코로나19'를 미리 예견한 소설이 있어 화제다. 지난 1981년 출간된 딘 쿤츠의 소설 ‘The Eyes of Darkness’이다.

오는 4월 10일 이 책의 국내 번역본 ‘어둠의 눈’이 전격 출간된다. 이 책은 중국 우한 연구소에서 유출된 생화학 바이러스 ‘우한-400’이 사람들을 공포로 몰아가는 내용을 그리고 있다.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급속히 확산되면서 이 책이 진짜 코로나19를 예견했는지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이유다.

언론의 조명과 함께 관련 게시물이 SNS에 퍼지면서 책도 순위 역주행을 시작했다.

3월 기준 미국 아마존 종합 4위, 독일 아마존 종합 1위, 영국 아마존 종합 1위, 캐나다 아마존 종합 14위에 올랐으며 프랑스와 일본에서도 장르소설 1위를 차지했다.

이탈리아, 스페인, 네덜란드, 호주에서도 순위 역주행을 하고 있다.

다산북스에 따르면 ‘어둠의 눈’ 국내 출간 관련 문의가 쇄도하는 가운데 지난 27일부터 주요 서점에서 예약 판매를 시작했다.

다산북스 관계자는 “40년 전 우한발 코로나19를 예견했다는 사실만으로도 관심이 뜨겁다”며 “책 자체 스토리만으로도 흥미진진하지만 책에 수록된 ‘우한-400’과 ‘코로나19’를 비교해보는 것도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책의 저자 딘 쿤츠는 매년 2000만 여부의 판매고를 올리는 베스트셀러 작가로 그의 책은 전 세계 80여개국에서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다. 한국에서는 ‘살인예언자’ 시리즈, ‘위스퍼링 룸’ 등이 출간된 바 있다.

윤영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