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핫뉴스
“코로나19 충격 깊어 파장 오래갈 듯”...국내증시 최악의 시나리오 가나자본연구원, “단기 주가급락보다 장기 충격 견뎌내는 방안 모색 시급”
'코로나19' 사태가 국내 경제와 증시의 불안감을 한층 끌어올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윤영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국내 경제와 증시의 불안감을 한층 끌어올리고 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국내외 증시가 동반 폭락하며 통제불능 상황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국내 경제적 충격이 장기화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처럼 통제하기 어려운 글로벌 위험요인에 직면한 국내 주식시장이 당분간 높은 변동성에 노출될 수밖에 없다는 진단이다.

이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외국인의 패닉 매도에 단기적으로 대응하기보다는 상장기업이 장기적 충격을 견뎌내는 방안을 모색하는 데 집중할 필요가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17일 자본시장연구원이 발간한 자본시장포커스 최근호에 따르면 김준석 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코로나19의 주식시장에 대한 영향 평가' 기고문에서 이같은 분석을 내놨다.

김 연구위원은 "중국에서 발생한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하고 국제유가 급락이 동반되면서 코로나19 사태는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었다"며 "코로나19가 글로벌 증시의 공통 위험요인으로 작용해 주요국 증시는 동조화한 하락 양상을 보이고 있는 만큼 장기적 충격을 견뎌내는 방안을 적극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연구위원은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유행이 현실화되면서 세계 경제에 장기적인 충격을 줄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코로나19 확산이 중국에 국한됐다면 일시적 충격으로 그칠 수도 있었겠으나 주요 선진국으로 단계적으로 확산되면서 충격이 중첩적으로 누적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 연구위원은 특정 국가에서 코로나19가 안정화된다 하더라도 시차를 두고 나타나는 대외 충격에 의해 회복이 지체될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전개되고 있어 이번 코로나19의 경제적 영향은 감염병 확산이 국지적 양상을 띠었던 사스나 메르스의 경우와는 다른 수준일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면서 통제하기 어려운 글로벌 위험요인에 직면한 한국 주식시장이 당분간 높은 변동성에 노출되는 것은 불가피하다고 내다봤다. 특히 코로나19 발생 이후 국내 주가지수 하락은 외국인 매도에 의해 주도된 것으로 파악했다.

그는 “중국에서 발생한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되고 국제유가 급락이 동반되면서 코로나19 사태는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든 것으로 판단된다”며 “국제유가의 경우 산유국간 협상을 통해 진정시킬 수 있는 여지가 있다 하더라도 미국과 유럽 주요국으로 확산된 코로나19가 조기에 효과적으로 통제되지 않을 경우 세계경제에 미치는 타격은 적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연구위원은 중국에 이어 미국이 코로나19의 영향권에 접어든 것은 한국경제에 가장 부정적인 시나리오에 해당한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의 경제적 충격이 장기화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패닉에 빠진 외국인의 매도로 인한 주가의 단기적 급락에 대응하는 것보다 수익성과 성장성이 취약한 국내 상장기업이 장기적 충격을 견뎌내는 방안을 모색하는 것이 가장 시급한 과제”라고 꼬집었다.


 

윤영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