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국 호남
목포 북항 항만시설, 불법 점사용으로 안전 위협항만시설 내에서 불법 선박수리와 어구 방치로 주변 환경과 안전에 지장
목포 북항 불법 선박수리./사진=안길진기자

[뉴스워치=안길진 ] 전남 목포시 북항에 위치한 항만시설(물양장) 내에서 불법적인 행위가 지속적으로 이어져 오면서 주변의 환경과 안전에 위협의 대상이 되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이 항만시설은 주차장과 선박의 정박을 목적으로 목포지방해양수산청이 조성과 관리를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이곳에는 주변에서 어업에 종사하는 영세어업인과 낚시 등 레저를 목적으로 하는 어선들이 수리를 하기 위해 수십 척 이상이 육상에 방치되고, 어구 등이 불법으로 적제돼 있어 이곳을 이용하는 차량과 행인들이 위험에 처해 있는 것.

이같이 국가시설인 물양장이 개인의 사유지 및 폐기물 집하장으로 이용되는 등 국가재산이 심각한 침해를 당하고 있는 상황에 주변 상인들 역시 이곳에서 발생하는 발암 물질(FRP)로 인한 민원이 끊이지 않고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관리∙감독을 하고 있는 목포 해수청에서는 어쩔 수 없는 상황으로 인식하고 있어 비난을 사고 있다.

소형 선박들이 수리를 위해 불법으로 주차장 일부를 찾지 하고 있다./사진=안길진기자

기자가 찾은 북항 물양장에는 어구가 적치되어 있는 것은 물론 소형 선박들이 수리를 위해 주차장 일부를 차지하는 등 허가받지 않은 적치물들이 있었고, 심지어 불법으로 방치되어 있던 어선이 화재로 인해 전소된 상태에서 바닷가에 고스란히 방치되어 있는 등 그 심각성이 크게 드러나 있었다.

영세어민들 사이에서는 서로 선박수리를 위한 위치 선점으로 갈등이 심화되고 불법 쓰레기 등 악취로 인한 관광객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어 위반행위에 대한 관계 당국의 집중 지도와 단속으로 철저한 조사와 조치가 절실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이에 항만청 관계자는 “부두 운영에 저해되는 지장물 처리와 환경오염에 대한 철저한 지도와 관리를 하겠다”라고 밝혔다.

안길진 기자  akj52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길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