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나눔
[나눔] 한샘, 사랑의 열매와 함께 '코로나19' 긴급 구호 나서기부금 10억 전달...대구경북 지역 소외계층 및 일선 근무자 긴급 지원
한샘 강승수 회장 (사진제공=한샘)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코로나19 사태 악화로 확진자 수가 급속히 증가하는 가운데 환자들을 돌보는 일선 현장 근무자들과 취약계층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종합 홈 인테리어 전문기업 한샘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이하 사랑의 열매)와 함께 코로나19 확산 예방과 피해 지원을 위해 기부행렬에 동참했다.

한샘은 사랑의 열매에 기부금 10억원을 전달한다고 3일 밝혔다. 기부금은 사회적기업 '아름다운 가게' 등을 통해 대구·경북 지역의 쪽방촌 어르신 800여명과 지역아동센터 110개소의 저소득가정 아동 2000여명, 일선 근무자 등을 위해 쓰여질 예정이다.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소재 한샘 사옥 전경 (사진제공=한샘)

현재 코로나19 확산으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대구·경북지역에서는 확산을 막기 위한 예방조치가 강화되면서 따뜻한 밥 한 끼를 나누던 대구 광역푸드뱅크 등 사회복지 단체와 지역아동센터의 무료급식 활동이 중단됐다.

쪽방상담소 거주자들은 주 2~3회 가량 이용해오던 무료 급식소가 문을 닫은 데다 코로나19 감염 위험으로 외부 출입마저 제한됐다. 이로 인해 마스크 등 방호용품을 구하는 것 뿐만 아니라 끼니를 해결하는데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소외계층 아동들을 위한 긴급 지원도 시급하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지역아동센터가 문을 닫으면서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저소득 가정 아동들은 끼니를 제대로 챙기기 어려워 긴급 돌봄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다.

사회적기업 '아름다운가게'에 따르면 현재 대구·경북지역의 지역아동센터 교사들이 센터 아동들의 집을 일일이 방문해 도시락을 전해주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지만 비용과 인력이 부족해 힘든 상황이다.

취약계층 뿐만 아니라 최전선에서 코로나19 확진을 막아내고 있는 일선 근무자들을 위한 긴급지원도 필요하다. 이들은 현재 마스크와 방호복 등 방호용구 수급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감염 위험에 노출돼 있다.

특히, 소방대원들은 가장 먼저 확진자와 접촉하고 있으나 일부 소방대원들이 마스크와 방호복 뿐만 아니라 고무로 코팅된 보호용 장갑 부족으로 일반 수술용 장갑만 착용하고 환자를 이송하고 있다. 일반 수술용 장갑은 얇은 고무 재질로 쉽게 찢어져 소방대원들이 손에 상처를 입는 일이 잦아 감염 위험이 높다.

실제로 소방청 발표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 또는 의심 환자와 접촉해 격리중인 소방대원은 지난 2일 기준 총 568명에 이른다.

강승수 한샘 회장은 "코로나19 사태로 모든 국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취약계층 어르신들과 아이들의 고충을 알게 됐고 사랑의 열매와 함께 긴급 지원을 하게 됐다"며 "코로나19 피해가 큰 대구경북지역에서 가장 절실한 분들에게 정말 필요한 지원이 이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