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카드가맹점, 월32만원씩 카드수수료 내고 있다
   

[뉴스워치=전수용 기자] 지난해 한해 카드가맹점이 카드수수료로 부담한 금액은 월평균 32만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금융감독원 및 여신금융협회가 새누리당 김희국 의원에게 제출한 ‘카드가맹점 유형별 수수료 수익 현황’자료에 따르면, 2014년 현재 카드사의 가맹점 대상(235만 개소) 수수료 수익은 9조 364억 원(신용 7조 7898억 원, 체크 1조 2466억 원)이었다.

가맹점 1곳당 연 384만 5276원, 월 32만 원을 카드수수료로 지출하고 있는 것이다.

이중 영세업체가 납입한 수수료액은 7896억 원으로 영세업체(총 173만 개소) 1곳당 연평균 45만 6416원을 부담했다.

일반/대형 가맹점의 경우 연 8조 2468억 원을 카드수수료로 지급했으며, 업체 1곳당 연평균 1천 330만 원을 부담했다. 월 110만 원을 카드수수료로 납입한 것이다.

한편 카드사별 카드수수료 수익은 2011년 8조 5692억 원에서 2014년 9조 9636억 원으로 1조 4천여억 원 가량 증가했다.

특히 2014년의 경우 9조 9천억 대를 기록, 2015년에는 10조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희국 의원은 “카드로 계산했다는 이유만으로 수수료 10조를 벌어들이는데 불만을 갖지 않을 업체는 없다”며 “국세청 조사결과 전체 개인사업자 중 56%가 월 100만원 미만의 소득을 신고했다. 카드수수료 지출액이 적잖이 부담이 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하고, “향후 수수료율 책정과정에 가맹점의 현실적 여건이 반영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수용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