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하나금융그룹, 코로나19 극복 지원방안 최우선 실행김정태 회장 관계사 CEO 긴급회의 소집...‘비대면’으로 대출 만기 자동 연장키로
2일 하나금융그룹 명동 사옥에서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사진 왼쪽에서 두번째)이 지성규 하나은행장(사진 왼쪽에서 첫번째),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 등 관계사 CEO 및 그룹장들을 대상으로 소집한 긴급회의에서 "민관이 힘을 합쳐 위기 극복을 통해 성장의 발판으로 삼자"며 "소상공인 지원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전직원이 동참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사진=하나금융그룹 제공)

[뉴스워치=석남식 기자] 하나금융그룹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중견기업 및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부문 지원에 적극 동참하고, 이를 신속하게 적극 실행키로 했다고 밝혔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2일 금융위원장과 5대 금융지주 회장이 함께 한 조찬 간담회에 참석 후 하나금융그룹 관계사 CEO 및 그룹장들을 대상으로 긴급회의를 소집해 간담회 결과를 공유하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CEO부터 솔선수범하고 모든 직원들이 동참해 상처 입은 피해 기업과 개인 및 지역사회를 위해 최우선적으로 지원방안을 적극 실행해 줄 것을 주문했다.

하나금융그룹은 이날 개최된 긴급회의를 통해 이번 코로나19로 특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지역 중소·중견기업 및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직접 영업점에 내점하기 어려운 상황인 점을 감안, ‘비대면’으로 대출 만기를 자동 연장할 수 있는 방안을 실행키로 했다.

김 회장은 “국가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번 코로나19의 극복을 위해 그룹 내 전직원이 동참해 어려운 소상공인 지원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또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여러 기관들과 특히 희생정신을 보여주고 계신 의료진들처럼, 민·관이 힘을 합쳐 위기를 극복해 한걸음 더 성장할 수 있는 발판으로 삼자”고 말했다.

석남식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석남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