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나눔
[나눔] 11번가, '코로나19' 피해 대구경북에 1억원 상당 물품 전달마스크 2만장·손소독제 1만개 지원...대구 지역거점병원 및 자가 격리자에 우선 지급
11번가 로고 (사진제공=11번가)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11번가 주식회사가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며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에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긴급 지원한다.

11번가는 2일 대한적십자사 대구광역시지사에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복구에 필수인 마스크 2만장과 손소독제(500ml) 1만개 등 총 1억원 상당의 물품을 전달했다.

해당 지원 물품은 '코로나19'의 대구 지역거점병원 및 자가 격리자에게 우선 쓰여지게 될 예정이다.

11번가 이상호 사장은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한 대구, 경북 지역의 빠른 극복을 응원하기 위해 현지에서 가장 필요로 하는 물품을 확보해 제공했다"며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앞서 11번가는 '코로나19'로 외출을 꺼리는 고객들을 위해 생필품 502종을 모아 최대 40% 저렴하게 판매하는 '집에서 장보기' 기획전을 진행하고 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