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나눔
[나눔] 유통업계, 코로나19 피해 지역 대구·경북 지원 사격신세계·CJ, 전국재해구호협회 통해 성금 10억원 기부
신세계 본점 전경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전국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감염병 관리특별지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에 지원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유통업계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대구·경북의 피해 복구를 위해 지원 사격에 나섰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신세계그룹이 모든 임직원의 뜻을 모아 10억원의 성금을 지원한다.

이번 성금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탁할 예정이며 대구∙경북 지역의 의료 인력과 소외 계층 지원 등에 우선적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신세계그룹은 이번 성금 기탁 이외에도 앞으로 지역사회의 일원으로 코로나19의 빠른 극복을 위한 노력에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신세계그룹 정용진 부회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의료 인력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외 계층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성금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조기 극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신세계그룹은 지난 24일 이마트를 통해 마스크 10만장을 대구광역시 사회재난과에 기부한 바 있다.

CJ그룹 본사 전경 (사진제공=CJ)

같은날 CJ그룹도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의료 구호활동, 피해 복구 등에 써달라며 성금 10억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부했다.

아울러 CJ그룹의 계열사도 이번 사태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지역 지원에 동참했다. CJ제일제당과 CJ올리브영은 비상식량 및 위생용품을 제공하고 CJ대한통운이 개인택배를 지원하는 등 적극 참여했다.

이와 별개로 CJ제일제당은 대구시와 경상북도의 의료진, 격리환자, 취약계층의 식사를 위해 햇반컵반 등 가정간편식 1만5000개를, CJ올리브영은 위생강화를 위한 마스크와 항균물티슈 1만개를 비롯해 비타민 음료 등을 전달했다.

CJ대한통운 역시 3월 1일부터 한 달 동안 대구∙경북지역 주민들에게 개인택배 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CJ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모든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그룹의 역량과 인프라를 활용해 코로나19 조기극복을 위해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