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증권
檢, '라임사태' 관련 우리은행ㆍ대신증권ㆍKB증권 본사 압수수색지난 19일 라임자산운용ㆍ신한금투 압수수색 후속조치
대신증권 반포WM센터도 압수수색 들어가
지난해 10월 1일 오전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 앞에서 열린 'DLSㆍDLF 판매 국정조사 및 피해 대책 마련 촉구 기자회견'에서 피해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검찰이 라임자산운용 사태와 관련해 서울 우리은행 본사와 대신증권ㆍKB증권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서면서 수사에 고삐를 죄고 있다.

이는 지난 19일 라임자산운용과 신한금융투자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에 들어가면서 강제 수사에 착수한 데 따른 후속조치로 풀이된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조상원 부장검사)는 27일 오전 10시경 우리은행과 대신증권, KB증권 본사에 검사와 수사관 등을 보내 컴퓨터 파일과 장부 등을 확보하는 등 압수수색에 나섰다.

우리은행과 대신증권, KB증권 등은 라임자산운용의 투자 상품을 개인과 기관에 대량 판매한 바 있다.

또 대신증권에 대해서는 라임자산운용 펀드를 대규모로 판매한 반포WM센터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이 이뤄지고 있다.

대신증권 반포WM센터는 라임 관련 상품을 판매하면서 투자 위험성을 제대로 고지하지 않는 등 '불완전 판매'를 한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앞서 검찰은 지난 19일 라임자산운용과 신한금융투자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한 바 있다.

금융감독원은 라임자산운용에 대한 검사를 벌인 결과 이 업체가 운용하던 펀드에서 사기 등 불법행위가 상당 부분 확인됐다며 지난해 9월과 올해 2월 두 차례에 걸쳐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금감원은 지난 14일 라임자산운용에 대한 회계법인 실사 결과 2개의 모펀드(자펀드 138개) 1조5268억원 가운데 최대 7300억원 가량의 손실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또 아직 조사를 벌이고 있는 2개 모펀드(자펀드 54개) 설정액 5387억원 중에는 3000억원 이상의 손실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총 예상 손실액이 1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최근에는 라임자산운용 환매 중단으로 피해를 본 투자자들이 라임자산운용과 펀드 판매사 관계자들을 고발함에 따라 고발인을 소환 조사하기도 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