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나눔
SK그룹, 코로나19 확산방지에 50억원 지원대구·경북 지역 보육원과 양로원 등 취약 계층에 생필품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제공=SK그룹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SK그룹이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지원을 위해 50억원과 4억원 상당의 현물을 지원키로 26일 결정했다.

이날 SK수펙스추구협의회 산하 SV위원회는 코로나19 관련 긴급 회의를 열고 그룹 차원에서 50억원을 지원키로 결정하고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SK그룹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코로나19 피해로 특별관리구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 지역 보육원과 양로원 등 취약 계층과 자가 격리자들을 위한 생필품을 제공할 방침이다. 또 대구·경북 지역 의료지원 봉사자와 방역 인력 등을 위해 방호복 등 의료물품도 지원할 계획이다.

경북 구미에 위치한 SK실트론은 대구·경북 지역을 위해 마스크 10만장과 손 세정제 2만5000개 등 4억원 상당의 현물을 지원키로 했다.

아울러 SK그룹 내 각 관계사들은 대구∙경북 지역 등 지역사회가 어려움을 조속히 극복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현금 및 현물 이외의 별도의 지원 방안을 마련해 동참할 예정이다.

이형희 SV위원장은 "코로나19 위기경보가 심각단계로 격상되고 확진자가 증가하면서 시민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코로나19가 추가로 확산되는 것을 최대한 막고,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SK그룹의 모든 역량을 다해 지속적인 지원활동을 벌여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우탁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