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레저·헬스
게임빌, '빛의 계승자' 출시 2주년 기념 리부트 업데이트 실시‘서머너즈 워 콜라보레이션 2탄’, 신규 콘텐츠 ‘정화의 성지’ 선보여
게임빌이 '빛의 계승자'의 출시 2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리부트 업데이트를 실시한다. (사진제공=게임빌)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게임빌이 ‘빛의 계승자(HEIR OF LIGHT)’의 출시 2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리부트(REBOOT)’ 업데이트를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신규 콘텐츠 추가는 물론 콜라보레이션 캐릭터 등장, 역대급 풍성한 보상 등이 함께 준비된다.

먼저 사전 등록 개시와 함께 ‘서머너즈 워’와의 2차 협업을 통해 다양한 전장에서 활약하는 핵심 소환수 ‘이프리트’와 ‘오라클’을 만날 수 있다. 콜라보레이션을 기념하기 위해 ‘5성 오라클’을 업데이트 후 모든 이용자에게 100% 지급할 예정이며 ‘5성 어둠 속성 이프리트’ 또한 유저들이 게임 내에서 특별 조합을 통해 획득할 수 있도록 혜택이 제공된다.

빛의 계승자 최초로 게임에 접속하지 않아도 서번트의 파편을 수집할 수 있는 신규 콘텐츠 ‘정화의 성지’를 선보인다. ‘정화의 성지’에 서번트를 파견해 자신이 보유 중인 서번트에 한해 원하는 파편을 얻을 수 있는데 유저들은 게임 접속 유무와 상관없이 일정 시간과 탐사력을 소모하면 서번트 파편을 얻을 수 있어 서번트 파편의 수급이 훨씬 용이해 진다.

이 밖에도 ‘초월 시스템’을 대개편 했다. 기존에는 초월을 위해 속성까지 동일한 서번트 1기가 필요했는데 개편 이후에는 서번트 파편, 초월의 파편, 서번트 등 다양한 재료들로 필요한 초월 경험치를 충족하면 초월이 가능하도록 변경된다. ‘초월 단계’는 기존 5단계에서 10단계로 늘어나는 대신 빠른 성장을 위해 5단계 미만에서는 적은 양의 초월 경험치를 요구하도록 변경해 신규 유저들의 성장 문턱을 낮출 예정이다. 또한, 초월 단계가 늘어남에 따라 서번트의 최대 레벨도 80레벨까지 확장되어 더욱 강력한 서번트로 육성할 수 있다.

2주년 기념 리부트 업데이트를 통해 유저들에게 풍성한 혜택도 주어진다. 업데이트 이후 접속하는 신규 및 복귀 유저는 게임 내 각종 이벤트를 통해 ‘5성 소환석’을 최대 10개까지 얻을 수 있으며 그 외에 ‘6성 영웅 장비’, ‘5천만 골드’ 등 풍성한 선물을 획득할 수 있다. 다음달 3일부터 30일까지 ‘2주년 소환 버닝’, ‘성게 뱅크’ 등 유저들에게 1만 캐럿 이상의 풍성한 재화가 지급되는 ‘2주년 기념 이벤트’도 마련될 예정이다.

한편, ‘빛의 계승자’는 누적 3000만 다운로드를 달성한 글로벌 히트작 ‘크리티카: 천상의 기사단’에 이어 게임빌과 펀플로가 두 번째로 호흡을 맞춘 수집형 RPG(역할분담게임)다. ‘다크 판타지’ 콘셉트를 바탕으로 고풍스러운 비주얼과 독특한 세계관을 유저들에게 어필하면서 국내·외 마니아 층에 사랑을 받아왔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