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NH헤지자산운용, '코로나19' 확산 여파 '컨틴전시 플랜' 운영비상 상황 발생 시 운용 연속성 확보...고객 신뢰 제고 시스템 가동
NH헤지자산운용이 질병, 재해 등과 같은 비상상황 발생 시에도 최소한의 필수적인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수립된 ‘컨틴전시 플랜’에 따라 최소 필수 인원을 상근시키고 있다. 사진=NH헤지자산운용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NH헤지자산운용이 질병, 재해 등과 같은 비상상황 발생 시에도 최소한의 필수적인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수립된 컨틴전시 플랜(Business Continuity Plan(BCP))에 따라 본사와 분리된 별도 업무 공간에서 최소 필수 인원을 상근시키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여의도 율촌빌딩 6층에 마련된 별도 업무 공간에는 본부장 1인을 포함한 6인(운용인력 3인, 지원인력 3인)이 상시 근무하고 있으며 원격으로 정상 업무를 수행 중이다. 다만 본사 인력과의 대면 접촉은 엄격히 제한되고 있다.

이동훈 대표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한 사무실 폐쇄 등과 같은 비상상황에 대비해 BCP를 가동했으며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비상상황 발생 시에도 운용 연속성을 확보 할 수 있으며 이는 투자자와의 신뢰 제고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NH헤지자산운용은 NH투자증권의 자회사로 지난해 12월 분사를 통해 설립된 전문사모운용사다. 2016년 8월 기관투자자를 상대로 출시한 국내 최대 규모의 헤지펀드(AUM 7200억원)를 운용하고 있으며 1조원 대 글로벌 헤지펀드로의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