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백화점업계, 23일 줄줄이 휴점 돌입..."코로나19 확진자 방문 영향"신세계百 강남점·롯데百 영등포점, 23일 임시 휴점..."추후 보건당국과 상의 후 재오픈 실시"
신세계백화점 본점 전경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전국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됨에 따라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한 백화점들이 줄줄이 문을 닫고 있다.

23일 백화점업계에 따르면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이 코로나19 확진자가 지난 19일 오후 2시경 식품관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돼 23일 지하 1층 식품관을 임시 휴점한다.

신세계 강남점은 지난 22일 서초구 감염병관리팀과 비상방역팀의 현장 조사 중인 오후 8시에 영업을 앞당겨 종료했다.

확진자의 마스크 착용, 식품관 외 타 구역 미 방문, 확진자 방문과는 별도로 선행된 소독 등 사전 방역 활동과 관련해 현장조사팀과 협의를 거쳐 식품관만 임시 휴점을 결정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신세계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고객 및 직원 안전을 위해 선제적인 방역활동과 위생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 날 롯데백화점 영등포점도 코로나19 확진자 방문 여파로 23일 임시 휴점 후 전체 방역 작업에 들어간다.

롯데백화점은 영등포구청으로부터 대전지역 두번째 확진자가 지난 19일 영등포점 지하 1층 등을 방문했다고 공식 통보받았다.

이에 따라 롯데백화점은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위한 선제적 조치 차원에서 23일 영등포점 전관을 닫고 임시 휴점에 돌입하기로 결정했다.

롯데백화점 영등포점 관계자는 “철저한 방역 조치 후 방역당국과 상의한 뒤 재오픈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