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르노삼성, 내달 9일 쿠페형 SUV ‘XM3’ 공식 출시…사전계약 판매세단과 SUV 매력 결합..."게임체인저 역할 기대"
쿠페형 SUV ‘XM3’. 사진=르노삼성

[뉴스워치=김주경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내달 9일 쿠페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XM3’를 공식 출시하고 사전 계약판매를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XM3는 세단과 SUV의 매력을 결합한 차량으로 세단의 부드러움과 편안함을 내세워 드라이빙 포지션·빅사이즈 휠·타이어로 역동적인 SUV 비율을 완성했다는 것이 르노삼성 측의 설명이다.

특히 지붕부터 트렁크까지 이어지는 라인은 우아하면서도 역동성을 모두 보여준다.

차량 앞부분 C자형 LED 주간 주행등은 르노삼성 특유의 디자인을 반영했다. 탁월한 시인성을 갖춘 LED 퓨어 비전 헤드라이트는 스타일뿐 아니라 안전성까지 높여준다.

차제 크기는 전장 4570㎜, 휠베이스 2720㎜로 동급 최대 크기다. 지상고는 186㎜로 SUV 매력을 느끼면서 승하차 시 편리함을 제공한다.

실내 공간의 사양도 동급차량 대비 고사양을 갖췄다. 10.25인치 '맵 인'(Map-in) 클러스터와 9.3인치 세로형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인포테인먼트를 편히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세로형 디스플레이의 내비게이션은 스마트폰에 익숙한 젊은 고객들이 주행 중 편안함을 느낄 수 있다는 설명이다.

대시보드와 도어 트림 등을 감싸는 소프트 폼 재질은 고급스러운 느낌을 주며, 트렁크 용량은 513ℓ로 동급 최대다.

파워트레인은 2가지 형태의 가솔린 라인업으로 선보인다.

르노그룹과 다임러가 함께 개발한 1.3 가솔린 터보 직분사 엔진(TCe260), 경제적인 1.6 가솔린 엔진(1.6GTe) 등이다. 르노삼성은 XM3에 풀 언더커버를 적용해 노면 소음을 최소화했으며, 에어로 다이내믹 성능을 개선해 연비를 높였다.

XM3의 바디 색상은 솔리드 화이트·클라우드 펄·메탈릭 블랙·어반 그레이·마이센 블루·샌드 그레이·하이랜드 실버 등 7가지이며, 가격대는 1.6GTe 1795만~2270만원, TCe260 2175만~2695만원이다.

전 트림에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와 패들시프트, 전좌석 원터치 세이프티 파워 윈도우 등이 적용된다. 최상위 RE 시그니처 트림에만 9.3인치 내비게이션, 10.25인치 맵인 클러스터, 오토홀드가 기본 내장된다.

르노삼성은 모바일에 익숙한 고객을 유도하기 위해 네이버와 함께 온라인 전용 사전계약 혜택도 준비했다.

XM3 관련 사이트에서 본인이 직접 계약하고 네이버 페이로 청약금 10만원을 결제하는 고객 1000명(선착순)에게 라인프렌즈 무선충전 휴대폰 거치대를 제공한다.

김태준 르노삼성 영업본부장은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SUV가 이미 대세로 자리잡은 시점에서 새로운 타입의 SUV에 대한 고객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다”며 “국내 브랜드 최초의 프리미엄 디자인 SUV인 XM3는 기존 SUV의 틀을 넘어 새로운 시장을 창조하는 게임 체인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주경 기자  newswatct@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