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문화·연예·스포츠
여자프로농구, '코로나19' 여파 21일부터 무기한 무관중 경기29일 정규리그, 부산 '스포원파크 BNK센터'로 장소 변경
프로농구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마스크를 쓴 채 농구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윤영의 기자] 여자프로농구 경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당분간 관중 없이 치러진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경기장을 찾는 관람객과 선수단의 안전을 고려해 해당 조치를 긴급 결정했다.

WKBL은 21일 오후 7시 부천 체육관에서 열리는 정규리그 부천 하나은행-부산 BNK 경기를 시작으로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무기한 무관중 경기를 하기로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오는 29일 경남 진주시 진주초전체육관에서 열릴 예정이던 BNK 썸과 우리은행의 정규리그 경기는 코로나19 여파로 부산 스포원파크 BNK센터로 장소가 변경됐다.

WKBL 관계자는 "무관중 경기 조치가 끝나는 시점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면서 ”앞으로 변동되는 상황은 수시로 안내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윤영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