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푸드·리빙
홈플러스, 미니세탁기 수요 한 달 새 7배 증가..."편리미엄·코로나19 영향"일 평균 매출 전월비 633% 증가...쾌속모드·아담한 크기로 위생 관리 간편
홈플러스 파세코 미니 세탁기 (사진제공=홈플러스)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홈플러스는 이달 1일부터 19일까지 삶음 기능을 탑재한 소형 세탁기 ‘파세코 미니클린’의 하루 평균 매출이 지난 1월에 비해 633% 증가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한 달 만에 미니 세탁기 수요가 7배로 늘어난 셈이다.

통상 가전제품이 소위 ‘오픈빨’로 출시 초기에 매출이 쏠렸다가 주춤하는 경향과 달리 매주 전주 대비 15% 이상의 신장률을 기록하며 역주행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제품 수요가 급격하게 증가한 것은 코로나19의 영향이 컸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깔끔한 위생 관리를 위해 아기 옷이나 속옷 등을 분리 세탁하는 가정이 늘고 있어서다.

특히, 매일 큰 세탁기로 돌리기 번거로운 아기 옷을 간편하게 삶아 살균 효과를 볼 수 있고 20분 만에 탈수까지 끝내는 쾌속모드, 공간 효율성을 높인 아담한 크기(405*725*385mm) 등은 최근 ‘편리미엄’ 트렌드와도 맞아 떨어졌다는 분석이다.

이에 홈플러스는 해당 제품의 판매점포를 기존 45개에서 약 2배인 80개로 확대하고 오는 3월부터는 취급 점포를 140개로 늘린다는 방침이다. 또, 언택트 소비 확산 분위기를 고려해 온라인몰 판매도 개시할 예정이다.

남태경 홈플러스 대형가전팀 바이어는 “편리미엄 트렌드와 함께 미세먼지, 코로나19 등 최근 환경적 요인들이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까지 바꾸고 있다”며 “언택트 소비 확산에도 불구하고 제품을 사기 위해 매장에 고객이 몰리고 판매처 확대 문의가 늘고 있어 온라인몰을 비롯한 전국 점포에서 제품을 취급키로 했다”고 말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