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푸드·리빙
롯데홈쇼핑, 코로나19 영향 소비패턴 바껴...'여행→위생' 관련 상품 수요 ↑프로폴리스, 홍삼, 유산균 등 건강식품 137% 증가...색조화장품 31.6% 감소
롯데홈쇼핑의 건강식품 닥터필 필름형 프로폴리스 판매 장면 (사진제공=롯데홈쇼핑)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사람들의 소비패턴이 바뀌고 있다.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외모 가꾸기, 여행 등의 관련 상품에서 위생, 건강, 간편식 등의 상품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롯데홈쇼핑이 이달 1일부터 17일까지 판매 상품 현황을 분석한 결과, ‘외모 가꾸기’, ‘외출’ 관련 상품 수요가 급격하게 감소한 반면 ‘건강’, ‘위생’, ‘간편식(HMR)’ 관련 상품 구매는 증가했다고 20일 밝혔다.

위생 관련 생활용품 편성은 약 1.5배, 건강식품과 간편 식품(HMR)은 2배 이상 확대됐다. 특히, 면역력 강화에 도움이 되는 프로폴리스, 홍삼, 유산균, 비타민 등 건강식품 주문 금액은 137% 늘었다.

간편 식품 주문 금액은 5배 신장했다. 집에서 밥을 해먹는 사람들이 늘면서 보양식과 반찬류 판매가 증가한 것이다.

이 밖에도 다용도 세정제, 욕실 청소용품, 물티슈, 화장지 등도 올해 새롭게 편성해 매진되거나 예상치를 초과해 판매됐다.

반면, '외모 가꾸기', '외출', '여행' 등의 관련 상품 수요는 급격하게 줄었다.

롯데홈쇼핑은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되면서 지난 1월 28일부터 여행 상품 편성을 중단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동남아, 유럽, 미주, 호주 등 총 22개 여행 패키지 상품을 판매했다. 2월은 홈쇼핑 여행 상품 성수기에 해당하지만 올해는 편성 계획을 잡지 못하고 있는 상태라는 것이 롯데홈쇼핑의 설명이다.

또한 레저·스포츠웨어 상품 수요도 감소하면서 편성이 42% 축소됐다. ‘외모 꾸미기’ 관련 상품 매출도 하락했다. 파운데이션, 메이크업 베이스 등 색조화장품 주문 금액은 31.6% 감소했다.

롯데홈쇼핑은 최근 추가 감염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면서 당분간 이런 추이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함에 따라 칼 소독기, 휴대용 전해수기, 세정제 등 살균·위생 관련 상품을 비롯해 건강식품 및 간편식품 등 관련 상품 편성을 지속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김종영 롯데홈쇼핑 마케팅부문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영향으로 외부 활동이나 외모를 꾸미는 상품의 수요는 감소하고, 집에서 머무르며 건강과 안전에 대해 관심을 가지는 고객이 증가하며 쇼핑 패턴도 급격히 바뀌고 있다”며 “앞으로도 추이를 지켜보며 고객 니즈에 발 빠르게 대처하고 방송 편성을 유연하게 운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