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삼성물산, UAE 복합발전 프로젝트 수주…1조1500억원 규모
'푸자이라 F3 복합발전 프로젝트' 조감도. 사진=삼성물산

[뉴스워치=김주경 기자]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지난 18일 아랍에미리트(UAE) 수전력청이 발주한 ‘푸자이라 F3 복합발전 프로젝트’를 일본 디벨로퍼 마루베니 상사와 공동 수주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 수주금액은 약 1조1500억원이다.

F3 프로젝트는 UAE 수도 아부다비에서 북동쪽으로 약 300㎞ 떨어진 푸자이라 지역에 최대 2400메가와트(㎿) 규모의 복합발전 플랜트 시설을 짓는 공사다.

삼성물산은 EPC(설계·조달·시공)을 단독으로 수행한다. 준공은 2023년 4월 예정이다.

중동 시장 내 다양한 발전 플랜트 수행실적을 바탕으로 이번 수주에 성공했다는 것이 삼성물산 측의 설명이다.

그동안 UAE S2 프로젝트를 비롯해 UAE에말2, 사우디 쿠라야 및 라빅 2 IPP, 카타르 움알하울 IWPP 등의 발전 플랜트 공사를 진행했다.

아울러 다수의 플랜트 경험을 보유한 디벨로퍼와 연속적인 협력을 통해 수주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실제로 디벨로퍼인 마루베니 상사와는 인도네시아 자와-1 프로젝트에서도 협업한 바 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이번 수주는 삼성물산의 주요 시장 중 하나인 중동에서 수주한 것은 의미가 크다”며 “중동 발전시장에서 글로벌 EPC 개척자로서 존재감을 다시 한번 보여주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김주경 기자  newswatct@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