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약&바이오 제약&바이오
유한양행, 뇌질환 분야 신약개발 파이프 라인 확대'아임뉴런'과 플랫폼기술 활용한 신약개발 공동연구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유한양행이 연구소 기업 아임뉴런 바이오사이언스와 공동연구 계약을 맺고 아임뉴런의 ‘뇌혈관 장벽 투과 약물전달 플랫폼 기술’을 이용한 3개의 뇌암, 뇌질환분야 프로그램 공동연구를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유한양행은 항암과 대사질환에 집중돼 있는 신약개발을 뇌질환분야로 확대한다고 밝혀왔으며 이번 공동연구로 구체적인 R&D 방향이 제시됐다.

특히 아임뉴런은 지난해 4월 성균관대 교수진과 유한양행 출신의 김한주 대표가 설립한 연구소 기업으로 유한양행은 지난 7월 60억원의 전략적 투자를 진행했다. 아임뉴런은 약물전달 플랫폼외에도 약물의 뇌혈관 장벽 투과성을 정량 측정할 수 있는 ‘생체내 라이브 이미지 기술’ 등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공동연구 계약에 따라 아임뉴런은 계약금(12억)과 특정 성과 달성시 마일스톤 대금(525억원)을 수령하게 되며 유한양행은 전세계 독점적 전용 실시권을 가지게 된다. 이와 함께 유한양행과 아임뉴런은 양사간 협력관계를 통해 다양한 뇌질환 영역에 대한 신약 파이프라인을 강화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우탁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