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두산중공업, ‘탈원전’ 수주 직격탄…2600명 대상 명예퇴직 실시6년 연속 적자, 인력 구조 재편 불가피
사진=두산중공업

[뉴스워치=김주경 기자] 두산중공업이 탈원전 정책으로 핵심 수익원을 잃게 되면서 인력 구조조정에 돌입한다. 

그동안 사업 다각화·신기술 개발·재무구조 개선 등 자구책 마련에 노력해왔지만 경영정상화가 어려워지자 명예퇴직을 추진한다.

두산중공업은 조직을 재편하고 효율성을 높이고자 만 45세 이상 직원 2600여명을 대상으로 이달 20일부터 2주간 명예퇴직을 받는다고 19일 밝혔다.

현재 두산중공업 임직원 수는 6700여명 수준으로 전체 인원의 약 38%가 명예퇴직 신청 대상자다.

두산중공업은 명예퇴직자의 근속연수에 따라 최대 24개월치 월급을 지급한다. 

20년 차 이상 직원에게는 위로금 5000만원을 추가 지급한다. 최대 4년 간 자녀 학자금·경조사·건강검진 비용도 지원한다. 

두산중공업 측은 "수년 간 세계 발전 시장의 침체가 이어지고 국내 시장의 불확실성으로 사업 운영에 어려움을 겪었다"며 "임원 감축, 유급순환휴직, 계열사 전출, 부서 전환 배치 등 노력을 했지만, 인력구조 재편이 불가능한 상황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두산중공업은 문재인 정부가 추진한 탈원전 정책으로 수주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해 3분기 두산중공업의 수주잔고는 14조6000억원으로 지난해 연말 16조4000억원 대비 약 11% 감소했다. 원전 공장 가동률도 2018년 82%에서 지난해 50%대로 떨어진 상황이다.

김주경 기자  newswatct@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